“면도기, 눈썹칼 금지” 보풀 이렇게 제거하면 큰일 납니다 (+꿀팁)

268

값비싼 고급 옷도 허름하고 낡아 보이게 만드는 주범이 있다.

바로 지저분하게 일어난 ‘보풀’이다. 아끼던 니트, 코트나 레깅스에 보풀이 심하게 일면 버려야 하나 고민하게 된다. 특히 신체 마찰이 일어나는 팔꿈치와 겨드랑이, 소매 부분은 보풀 때문에 흉해 보이기까지 한다.

이하 셔터스톡

그렇다고 보풀을 무작정 뜯어선 안 된다. 한 번 생기면 쉽게 떨어지지 않는 보풀을 억지로 잡아 뜯게 되면, 주변에 있던 섬유들까지 딸려 나와 옷이 더 상할 수 있다. 뜯어낸 부위엔 다시 보풀이 생기기도 쉽다.

이런 이유로 많은 사람이 면도기, 눈썹칼을 이용해 보풀을 잘라내곤 한다. 하지만 이 방법도 위험한 건 마찬가지. 깔끔하게 제거하기도 어려울뿐더러 조금만 방향이 빗나가도 원단에 칼집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지저분한 보풀을 제거하는 가장 좋은 꿀팁은 ‘보풀제거기’를 활용하는 것이다.

보풀 제거기는 회전하는 칼날을 이용해 보풀을 손상 없이 안전하게 잘라내는 기기로 섬유 원단을 보호할 수 있는 가장 효과적인 방법이다.

이하 비스카

14,900원의 뛰어난 가성비를 자랑하는 ‘비스카 보풀 제거기’는회전하는 칼날을 이용해 보풀을 손상 없이 안전하게 잘라내는 기기로 섬유 원단을 보호할 수 있어 큰 인기를 끌고 있다. (바로가기)

해당 제품은 스테인리스 재질의 3중 칼날이 위, 아래로 움직이며 어떠한 보풀도 빠르게 제거한다.


소재에 따라 힘 조절이 가능하고 잦은 보풀 제거로 옷감이 손상되는 것을 최소화하기 위해 곡선형 칼날과 벌집형 안전망이 사용됐다. 전원 버튼을 누르고 한 번만 슥 지나가도 보풀이 완벽하게 제거돼 깔끔하게 다듬어진 옷을 보면 묘한 쾌감까지 든다. 보호 안전망이 제대로 닫히지 않았을 때는 전원을 눌러도 작동하지 않는다.


손잡이를 젖힐 수 있어 보풀 제거 시 옷의 결대로 사용하기 편하고 손에 착 감기는 그립감에 휴대도 간편하다. (바로가기)

무선 보풀 제거기로, 유선 또는 건전지를 갈아 끼워 줘야 하는 제품보다 간편하게 쓸 수 있다. USB 충전식으로 비용면에서도 부담이 없다. 스마트폰 어댑터, 컴퓨터, 노트북 등 다양한 곳에서 충전이 가능하며 충전 시 충전 램프에 불이 켜진다.



또한 제거한 보풀을 커버 내에 쌓아주는 넉넉한 저장공간으로 청소 주기도 줄여준다. 세밀한 청소가 필요한 경우엔 옷감 손상 방지 캡을 돌려 몸체와 분리해 주면 된다.

구매자들은 “디자인도 섬세하고 옷 손상되지 않는다”, “애들 실내복에 보풀 많은데, 그런 옷도 엄청 제거 잘 된다”, “작지만 강하다” 등의 후기를 남겼다. (바로가기)


[+구매 꿀팁]

비스카 보풀 제거기는 온라인몰 택샵에서 국내 최저가 14,900원, 무료배송에 판매되고 있다. 올 가을겨울은 보풀 제거기로 늘 새 옷 입는 기분 좋은 느낌을 누려보자. (구매 바로가기)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