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혼 상대로 절대 사양…남성 1위 ‘페미니스트’, 반면 여성은?

92

돌싱(돌아온 싱글)들은 재혼 맞선 상대가 어떨 경우에 곧바로 마음을 접을까?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Veja-Shutterstock.com

재혼정보회사 온리-유가 결혼정보업체 비에나래와 공동으로 지난 6일부터 11일까지 전국의 (황혼)재혼 희망 돌싱 남녀 538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전화 등을 통해 ‘재혼 맞선에서 어떤 성향의 이성을 만나면 바로 마음을 접게 될까요?’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남성은 응답자의 35.7%가 ‘페미니스트’라고 답했고, 여성은 42.0%가 ‘마마보이(어머니에게 과도하게 의존하는 성인 남성)’로 답해 각각 1등을 차지했다.

뒤를 이어 남성은 ‘김치녀(사치와 허영을 일삼는 여성: 29.4%)’, ‘마마걸(어머니에게 과도하게 의존하는 성인 여성: 20.5%)’, ‘나르시시스트(자기도취자로서 자기애가 지나친 사람: 14.4%) 등의 순으로 답했다.

반면 여성은 ‘가부장적(36.8%)’, ‘나르시시스트(16.0%)’, ‘페미니스트(5.2%)’ 등의 순이었다.

이와 관련해 손동규 온리-유 대표는 “많은 돌싱 남성들은 페미니스트 성향의 여성들 중에 본인의 권익 추구에는 적극적이나 정작 의무나 책임 수행은 등한시하는 경우가 많아서 비판적 시각을 가지고 있다”라고 밝히며 “여성들은 결혼 경험까지 있는 남성들 중에 정신적으로 독립하지 못하고 부모, 특히 어머니에게 지나치게 의존하는 성향을 가진 재혼 대상자가 많다며 불만을 나타낸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재혼 맞선을 갖는 날 어떤 일이 발생하면 불길한 예감이 들까?’라는 질문에서 남성은 29.0%가 ‘사나운 일진’으로 답했고, 여성은 ‘궂은 날씨’가 30.1%로 가장 앞섰다.

이경 비에나래 총괄실장은 “맞선과 같은 중요한 일정을 앞둔 시점에는 사소한 일도 맞선 결과와 연관시키게 된다”라며, “직장의 일이 잘못되거나(남) 비가 오고 바람이 부는 등으로 옷차림, 화장 등을 손상시키면(여) 맞선을 갖기도 전에 부정적인 생각을 갖게 한다”라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