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한 60점대…국내서 운전을 가장 못하는 연령대가 알려졌다

154

국내 운전자 운전 점수 분석과 관련해 뜻밖의 결과가 나왔다.

20대 초·중반 남성이 운전을 가장 못하는 연령대인 것으로 조사됐다.

기사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Alexandru Nika-Shutterstock.com

26일 한국경제 등 보도에 따르면 티맵모빌리티는 최근 ‘티맵 운전 점수’에 등록된 이용자들의 연령대별 평균 운전 점수를 분석해 이날 공개했다.

차량과 성별, 나이를 등록하고 500km 이상 주행한 이용자(차량 등록자의 63%)를 대상으로, 나이대별 구간을 15개로 나눠 남녀 운전자의 평균 운전 점수를 분석했다.

그 결과 남녀 전체 그룹 중 운전 점수가 80점을 넘은 것은 세 그룹이었다. 40대 후반 남성과 50대 초반 남성의 운전 점수는 80.4점, 40대 중반 남성은 80.1점으로 그 뒤를 이었다.

이는 같은 나이대의 여성 운전자보다 평균 2.8점이 높은 수치로, 여성 중에서는 60대 초·중·후반대 운전자의 점수가 79점대를 기록해 가장 높았다.

반면, 전체 운전자 그룹 중 운전 점수가 가장 낮은 그룹은 20대 초·중반 남성으로 파악됐다. 유일하게 60점대에 머무른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의 운전 점수는 각각 67.5점과 68.2점으로 같은 나이대의 여성보다 운전 점수가 평균 3.5점 낮았다.

이에 티맵모빌리티는 “30대 후반 이후 남성들의 운전 점수가 높아지는 이유는 가족 동반 운전이 많아 상대적으로 안전 운전에 신경을 쓰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남성의 운전 점수는 20대 초반에 가장 낮았다가 40대 후반~50대 초반에 정점을 찍은 뒤 다시 하락세에 접어드는 경향을 보였다고 매체는 전했다.

반면 여성은 20대 초반부터 60대 후반까지 꾸준히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