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체부 “만화·웹툰계 ‘넷플릭스’ 같은 성공 사례 확산…대표 축제 신설”

128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만화·웹툰계에서 넷플릭스와 같은 세계적인 플랫폼을 육성하기 위해 지원을 강화한다. 전 세계 독자에게 웹툰을 알릴 수 있는 만화·웹툰계 대표 축제와 국제 시상식 신설을 추진한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가운데)이 23일 서울 종로구 아트코리아랩에서 만화·웹툰 산업 발전 방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23일 문체부는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만화·웹툰 산업 발전 방향’을 발표했다. 정부에 따르면 만화·웹툰 산업 시장 규모는 2022년 2조6240억원으로 전년 대비 23%(p) 성장했다. 네이버와 카카오 등 웹툰 플랫폼의 해외 진출에 힘입어 해외 수출 규모도 전년 대비 31.3%(p) 증가하며 처음으로 1억 달러를 돌파했다.

정부는 만화·웹툰을 K-콘텐츠 전략 산업으로 육성해 2027년까지 만화·웹툰 산업 규모를 4조원, 수출 규모를 2억5000만 달러로 키운다는 목표다. 2022년 기준 만화·웹툰 산업 수출 규모는 1억700만 달러였다.

네이버와 카카오 등이 중심이 된 한국 플랫폼이 세계 시장에서 영향력을 키워가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이런 성공 사례를 토대로 만화·웹툰계에서 ‘넷플릭스’와 같은 세계적인 만화·웹툰 플랫폼이 탄생할 수 있도록 지원을 강화한다.

올해 민관합동 6000억원 규모의 자펀드를 활용해 관련 기업의 지식재산(IP) 사업화를 뒷받침한다. 기업이 진출하고자 하는 해외 시장에 대한 정보를 제공하고 실제 진출 시 컨설팅을 제공할 수 있도록 신규 사업을 추진한다. 해외 진출 시 가장 지원이 필요한 사항으로 ‘통역·번역 지원’을 꼽은 실태조사 결과를 반영해 올해 관련 예산을 10억원(2023년 6억원)으로 확대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산업 진흥과 육성을 위해 문체부 중심의 추진 체계를 강화한다. 현재 문체부 내 대중문화산업과를 내년까지 만화웹툰산업과로 개편하는 등 만화·웹툰 분야를 집중적으로 육성할 문체부 내 정책 기능 개편을 추진한다. 올해 한국콘텐츠진흥원에 만화웹툰산업팀을 신설해 지원 조직을 보강한다.

예산 확대를 위해 오는 5월까지 만화·웹툰계 전문가가 참여하는 실무 태스크포스(TF)를 운영한다. 신규 사업 발굴과 우선순위에 따라 2025년 정부안 편성 시 이를 반영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2019년 이후 5년째 200억원 대인 지원 예산을 2027년까지 1000억원 수준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오는 10월 만화·웹툰계 대표 축제 개최를 추진한다. 정부는 “웹툰 종주국이자 세계적으로 인기 있는 만화·웹툰 지식재산(IP)을 보유하고 있음에도 국내에 제대로 된 만화·웹툰 축제가 없다는 업계와 독자들의 아쉬움이 있었다”며 “독자와 작가, 산업에 종사하는 모두가 함께 즐길 수 있는 축제를 국내에서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축제 기간에는 국제적 권위의 작품상과 산업 종사자들에 대한 상을 수여하는 ‘국제 만화·웹툰 시상식'(가칭)도 열어 만화·웹툰계의 ‘칸 영화제’와 같은 시상식이자 축제를 만든다는 계획이다.

2025년부터 연재형 디지털 콘텐츠에 대한 국제표준도서번호(ISBN) 발급 중단에 대응해 웹툰 표준식별체계(UCI, 국가콘텐츠식별체계)를 개발·운영한다. 이는 불법 웹툰 추적, 웹툰 판매정보집계, 식별번호의 국가·국제 표준화 등과 연계를 추진한다.

2012년 제정된 ‘만화진흥에 관한 법률’을 ‘만화·웹툰 산업 진흥에 관한 법률’로 전면 개정을 추진해 산업으로서 발전할 법적·제도적 기반을 마련한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만화·웹툰이 케이(K)-팝, 드라마, 게임에 이은 우리나라 콘텐츠 산업의 차세대 주력 분야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며 “이번에 발표한 전략과 추진 과제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현장에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