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ST-베른대-항우연-한화시스템, 우주 광통신 공동연구 추진

154
GIST 고등광기술연구소는 26일 스위스 베른대학에서 ‘우주 광통신 기술 개발을 위한 공동연구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왼쪽부터) 정문규 KARI 미래혁신센터 책임, 고도경 GIST 고등광기술연구소 소장, 니콜라스 토마스 베른대학교 교수, 박기영 한화시스템 전자광학연구소 수석 [사진=GIST]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광주과학기술원(GIST, 총장 임기철)은 우주에서 레이저를 이용한 위성간 통신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스위스 베른대학교, 한국항공우주연구원, 한화시스템 등과 공동연구 양해각서를 26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4자간 업무 협약에는 GIST 고등광기술연구소와 스위스 베른대학교 우주 연구 및 행성 과학 연구부(Space Research & Planetary Sciences) , 한국항공우주연구원(KARI) 미래혁신연구센터, 한화시스템 전자광학연구소가 참여해 우주 레이저통신 분야 연구 협력을 위한 기술 교류, 시설지원, 인력 교류 및 공동 연구과제 추진 등을 논의했다.

우주·국방 분야에 특화된 광학·레이저 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고등광기술연구소는 2009년부터 베른대학교 응용물리연구소와 협력하고 있으며, 한화시스템과는 인공위성간, 지상과 위성 간의 레이저 통신 기술 개발을 위한 실증 플랫폼(G-SPACE) 구축을 중점 추진하고 있다.

고도경 GIST 고등광기술연구소 소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뉴 스페이스 시대를 이끌어 갈 초고속 광통신 기술 개발에 필요한 광원 및 전자광학 기술을 지속적으로 확보할 계획”이라며, “우리나라가 경쟁력을 갖고 있는 ICT 분야의 광통신 기술을 우주 분야에까지 도전적으로 확장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