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24] “망사용료 내야한다”, “통신사 경쟁할 이유 없다”, “굉장한 위기” 황현식 LGU+ 대표의 소신발언

184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가 인터넷제공사업자(ISP)는 콘텐츠제공사업자(CP)로부터 망사용료(망이용대가)를 받아야 한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공시지원금 등 통신사 간 보조금 경쟁 활성화에 대해서는 회의적으로, 통신업계의 올해 전망에 대해서는 부정적으로 봤다.

28일 오후(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월드모바일콩그레스(MWC) 2024 LG유플러스 차담회에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가 발언하고 있다. [사진=안세준 기자]

28일 오후(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월드모바일콩그레스(MWC) 2024 LG유플러스 차담회에서 황현식 대표는 ISP와 CP간 망사용료 대가 이슈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묻는 취재진 질문에 대해 “망을 이용했으면 돈을 내야 한다”며 “통신사 입장에서 제일 큰 고민은 5G로 오면서 투자 대비 아무것도 건진 게 없다는 것”이라고 토로했다.

이어 “투자한 것을 회수해야 하는데 이게 안된다. 앞으로 세대가 변화하고 망이 진화하면 비용을 마련하고 충당할 건가 고민이 많다”며 “(통신 요금도) 점점 더 압박을 받으면 받았지 어렵다. 여러 여건이나 제도 등이 좋은 상황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사 간의 보조금 경쟁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통신사들이 돈을 써가면서 하는 경쟁의 의미가 퇴색된 게 최근 단말기 가격이 250만 원에 달하지 않느냐”며 “(통신사가) 30만원, 40만원 쓰는 게 무슨 차이가 있나. 지원금이 됐든, 유통의 수수료로 하는 경쟁은 통신사들이 할 이유가 없는 시장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LG유플러스는 지난해 정부가 집계하는 이동통신 전체 회선 수(IoT 포함)에서 KT를 제치고 2위 사업자로 발돋음했다. 관련해 황 대표는 큰 의미를 두지 않는다고 했다. 그는 “가야할 길은 1등을 향해 가는 것인데, 가는 길에 보니 ‘좀 더 가능성이 보인다’는 정도”라며 “서로 다른 기준으로 2등을 주장하는 건 별로 안좋아 보인다”고 했다.

정부는 통신비 인하 정책을 지속 추진하고 있다. 오는 3월 중으로 이통 3사는 모두 3만원대 5G 요금제를 출시할 전망이다. 황 대표는 올해 통신 전망에 대해 “굉장히 위기라고 보고 있다. 덩치가 큰 다른 회사들보다 저희가 매출 규모가 적다보니 타격을 먼저 받을 것”이라며 “레거시 사업에서의 사업 체질을 더 탄탄히 하는게 중요하다. 신사업 외에도 많은 신경을 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SK텔레콤과 KT가 올해 MWC에서 전시 부스를 마련한 것과는 달리 LG유플러스는 부스 없이 참관했다. 황 대표는 “처음엔 글로벌하게 의미있는 게 없으면, 부스를 만들 필요가 있나 싶었다”면서도 “이젠 생각을 바꿔서 글로벌하게 의미있는 서비스를 만들어서 부스를 만들고자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내년에는) 의미있는 부스를 만들어보겠다. 저희가 변화를 리드할 수 있는 부스를 만들어야 참여에 의미가 있을 것”이라며 “글로벌하게 의미있는 서비스를 만들자는 목표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황 대표는 이 자리에서 통신 특화 생성형 AI 모델인 ‘익시젠(ixi-GEN)’을 개발하고 공개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