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 속 AI 서비스 한자리에”…카카오, WIS 2024 참가

39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카카오는 ‘카카오가 만드는 일상 속 인공지능(AI)’을 주제로 국내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 ‘2024 월드 IT쇼(WIS)’에 참가했다고 17일 밝혔다.

오는 19일까지 3일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리는 국내 최대 정보통신기술(ICT) 전시회 ‘2024 월드 IT쇼(WIS)’에 마련된 카카오 부스 전경 [사진=카카오]

이번 전시회에서 카카오와 계열사 카카오모빌리티·엔터프라이즈·브레인·헬스케어 등 총 5개사는 다양한 서비스들을 소개한다. 서비스 시연과 체험도 가능하다.

카카오는 이용자가 더 편리하게 카카오톡을 이용할 수 있도록 지난해 새롭게 선보인 ‘대화 요약하기’, ‘말투 변경하기’ 기능을 체험할 수 있는 부스를 마련했다. 대화 요약하기는 읽지 않은 메시지를 AI가 요약해주는 기능이다. 말투 변경하기는 작성한 카카오톡 메시지를 정중체, 로봇체 등 여러 말투로 변경할 수 있는 기능이다.

카카오모빌리티는 AI 로봇 기반 이동 서비스인 브링(BRING)을 선보였다. 브링은 배차 로직·주문 관리 등과 같은 카카오모빌리티의 플랫폼 기술이 적용된 로봇 기반의 이동 서비스다. 다양한 로봇 하드웨어와 이용자 수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는 범용성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카카오엔터프라이즈는 참관객이 체험하고 상담도 할 수 있는 카카오클라우드 부스를 준비했다. 카카오클라우드를 기반으로 제공하는 이미지 생성형 AI를 활용해 이용자가 원하는 풍경과 계절, 화풍 등을 선택하고 그림을 그리는 체험이 가능하다.

AI 연구개발(R&D) 자회사 카카오브레인은 텍스트 기반 이미지 생성 모델 ‘칼로(Karlo)’를 체험해 볼 수 있는 공간을 부스에 마련했다. 칼로는 텍스트를 기반으로 고품질의 이미지를 생성한다. 이용자 얼굴 기반의 이미지 생성 등 다양한 응용 기술을 포함하고 있다.

이와 함께 생성형 AI와 음성합성 기술을 통해 오디오북을 경험할 수 있는 ‘AI 오디오북’ 기술을 처음 공개했다. 이 기술은 원하는 책의 내용을 입력하면 생성형 AI가 문맥을 이해하고 분석한 뒤 오디오북 제작에 필요한 대본을 작성해준다. 또한 실제 성우와 같은, 다양한 화자의 목소리를 생성하며 상황에 맞는 배경 음악과 효과음을 함께 생성해 높은 몰입감과 생동감을 느낄 수 있도록 했다.

카카오헬스케어는 연속혈당측정기(CGM)와 연동한 혈당관리 서비스 ‘파스타’를 체험할 수 있게 했다. 부스를 찾은 이용자는 ‘파스타’를 통해 실시간 혈당 수치와 기록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고 혈당 데이터를 분석한 맞춤형 리포트도 확인할 수 있다.

정신아 카카오 대표는 “앞으로도 카카오는 이용자가 일상 속에서 쉽게 경험할 수 있는 AI 서비스를 지속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