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포스텍 대학원에 원자력안전 전문과정 만든다

12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KAIST와 포스텍 대학원에 원자력안전 전문과정이 개설된다.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는 그동안 대학 학부생을 대상으로 지원하던 원자력 안전인력 양성 프로그램을 올해 대학원으로 확대하고, KAIST와 포스텍을 첫 지원 대상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양 대학은 5월부터 대학원 과정 개설 준비 작업에 착수했으며,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수업을 시작할 예정이다.

원안위는 16일 11시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원자력 기업 대표, 공대 학장, 연구기관장 등과 ‘원자력안전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협약(MOU) 체결 및 다짐대회’를 개최했다. 협약에는 원안위를 포함해 총 39개 기관이 서명했다.

16일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 다이아몬드홀에서 개최된 ‘원자력안전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MOU 및 다짐대회’에서 유국희 원자력안전위원회 위원장, 황주호 한국수력원자력 사장, 주한규 한국원자력연구원장, 문재균 KAIST 학장 등 산업계, 연구계, 학계 대표들이 기념촬영을 하고있다.[사진=원안위 ]

원안위는 원자력 전공의 경우 대학원 진학률이 높고, 석박사급 인력의 원자력 기업·연구소 진출이 활발한 만큼, 현장에 배출될 인력들에 대한 원자력안전 전문교육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많았다고 밝혔다.

특히 최근 소형모듈원자로(SMR) 등 다양하고 고도화된 기술이 적용되는 차세대 원자력 기술의 등장으로 미래 원자력안전 환경에 대응하기 위해 원자력 안전에 대한 전문성을 겸비한 인력을 양성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는 설명이다.

KAIST는 대학원생들이 원자력·방사선, 정책학, 경제학, 환경, 심리학 등 다양한 전공분야에 대한 전문지식을 갖출 수 있도록 ‘마이크로 그래듀에이트 프로그램(MGP·Micro Graduate Program)’을 운영한다. 한수원, 원자력연료, 원자력연구원, 두산에너빌리티 등과 협력해 현장 연계형 교육도 실시할 계획이다.

포스텍은 미래기술과 인문사회분야를 원자력에 적용하는 교육·연구지원을 위해 ‘CNEMAS(Center for Nuclear Energy and MegA Science Technology)’를 설립하고, 원자력과 사회문제, 필드 로봇공학, 미래사회 첨단원자력 등 융합 인문사회분야와 융합 첨단기술분야 교과목을 개설․운영한다.

앞으로 원안위는 원자력 현장에 안전 전문지식을 갖춘 석박사급 인력을 꾸준히 양성․공급하기 위해 예산당국과 긴밀히 협의해 지원대상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국희 위원장은 “미래의 주역인 학생들이 원자력 현장에서 안전을 위해 전문성을 발휘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가 견고하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산학연관이 함께 노력해 주길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