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 ‘히트2’ 이름으로 독립유공자 후손 위한 기부 마라톤 ‘815런’ 후원

201

[아이뉴스24 박예진 기자] 넥슨(대표 이정헌)은 자회사 넥슨게임즈(대표 박용현)에서 개발한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히트2’에서 독립유공자 후손을 지원하는 ‘815런’을 후원했다고 16일 밝혔다.

‘히트2’ 개발진이 8월 15일 열린 815런에 참가하고 있다. [사진=넥슨]

815런은 한국해비타트가 지난 2020년부터 주최해온 행사로 매년 광복절을 기념해 독립유공자에 대한 감사함을 되새기고 긍정의 메시지를 전하는 기부 마라톤이다. 캠페인에서 조성된 기금은 독립유공자 후손들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해 사용된다.

넥슨은 사회공헌 캠페인 ‘히트투게더’ 활동의 일환으로 올해 815런 기업 후원에 참여했으며, 지난 15일 열린 마라톤에 히트2 개발진 10명이 직접 참가해 독립운동가의 정신을 기리는데 동참했다.

이와 함께 히트2 내에서 ‘8.15 코인’ 아이템이 많이 모일수록 더 큰 모금액을 한국해비타트에 전달하는 형태의 이용자 참여형 이벤트 ‘런투게더’를 지난 2일부터 2주간 진행했다. 그 결과 히트2는 서비스 1주년을 맞이한 올해 8월, 8천만 원의 기금을 독립유공자 후손들을 위해 지원한다.

또 넥슨은 ‘히트2’ 이벤트 페이지에 ‘815런’ 응원 댓글을 남긴 이용자에게는 추첨을 통해 영웅등급 장비 ‘순교자의 신발’ 등 게임 아이템을 선물했고, 넥슨재단 인스타그램에 본인의 러닝 인증샷을 필수 해시태그와 함께 업로드한 이들에게 ‘히트투게더’의 마스코트 캐릭터 ‘픽시’ 모양의 키링을 추첨 증정할 예정이다.

한편 넥슨은 지난해 9월 넥슨재단과 함께 사회공헌 캠페인 히트투게더를 선보이고 한국해비타트와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후 2022년 폭우 수해지역 피해가정 지원에 이어 이번 독립유공자 후손 대상 지원까지 누적 1억원의 기부금을 히트투게더 캠페인을 통해 주거환경 개선 사업에 전달하게 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