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씨 앞 칼부림’ 예고 작성자 검거…엔씨 “정상출근 중”

195

[아이뉴스24 박예진 기자] 엔씨소프트(이하 엔씨)를 상대로 테러 예고글을 올린 피의자가 붙잡혔다. 어제(21일) 오후 긴급하게 전 직원들을 재택근무로 전환한 엔씨는 22일 정상 출근 체제로 전환했다.

21일 오후 엔씨소프트 출입문이 폐쇄돼 있다. [사진=박예진 기자]

게임업계와 경찰에 따르면 지난 19일 한 게임 유튜브 방송에서 “엔씨 앞에서 칼부림하겠다”라는 댓글을 게시한 혐의를 받는 A씨가 경찰에 붙잡혔다. 이 유튜브 채널은 ‘리니지M’을 비롯한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내용을 주로 다루는 채널이다.

21일 경북경찰청 사이버범죄수사대는 국민신문고에서 엔씨를 상대로 한 협박성 댓글을 목격했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엔씨 측은 경찰의 연락을 받고 재택근무를 긴급 결정한 바 있다.

경찰이 피의자 신원을 확보하면서 엔씨는 가슴을 쓸어내리며 정상 근무 체제로 전환했다. 엔씨측은 “오늘은 정상 근무를 한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