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모빌리티 “내년 상반기 모빌리티 특화된 생성형 AI 구축”

269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카카오모빌리티는 택시와 대리, 내비게이션(지도)을 통해 오프라인 위주였던 산업의 디지털 전환을 이끌어왔다. 생성형 AI 시대에 대응해 모빌리티에 특화된 AI 엔진을 구축하고 이를 기존 서비스에 결합해 새로운 서비스로 진화시키겠다.”

카카오모빌리티가 8일 개최한 테크 컨퍼런스 네모(NEMO) 2023에서 유승일 카카오모빌리티 최고기술책임자(CTO)가 환영사와 기조연설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유승일 카카오모빌리티 최고기술책임자(CTO)는 8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제2회 테크(기술) 컨퍼런스 네모(NEMO) 2023’에 참석해 내년 상반기 모빌리티에 특화된 생성형 AI 엔진을 구축한다는 청사진을 밝혔다.

유 CTO는 “초거대 언어 모델은 문서 요약, 추론, 질의응답, 번역 등 다양한 방면에서 강점을 가지고 있지만 거리나 시간 계산, 경로 산정, 위치 추정 영역에서는 약점이 있다”면서 “카카오모빌리티는 라우팅, 배차 엔진 등 모빌리티 특화 기술을 가진 만큼 보유한 역량을 적극 활용해 엔진을 구축하고 기술과 서비스를 고도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는 기존 서비스에 AI 역량을 결합해 차별화된 모빌리티 서비스를 구현하겠다는 의미다. 앞서 카카오모빌리티는 출발지에서 목적지까지 가는 과정에서 이용할 수 있는 경로나 이동 수단을 한눈에 볼 수 있는 ‘통합 검색’ 서비스를 지난해 3월 출시한 바 있다. 카카오내비에 등록해 놓은 자동차의 총 주행거리 등 각종 기록을 볼 수 있는 기능도 제공한다.

초거대 AI가 도입되면 이같은 서비스가 더욱 지능화되는 것이다. 유 CTO는 “새로운 AI 엔진을 통해 이동 탐색 과정에서 보다 정확한 추천이 가능한 새로운 서비스가 출시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이를 위해 카카오T 통합 검색을 확장한 여행 플래너, 카카오내비 운행기록을 확장한 운행기록 AI, 평가 시스템을 확장한 운행리뷰 AI 등을 테스트하고 있다.

유 CTO는 “인터넷의 등장, 모바일 시대로의 전환이 우리 삶을 크게 바꿔왔던 것처럼 생성형 AI가 몰고 올 거대한 변화에 대응하는 것이 새로운 기회와 성장 동력을 확보할 수 있는 길”이라며 “우리나라는 전 세계에서 플랫폼 주권을 가지고 있는 몇 안 되는 국가인 만큼 카카오모빌리티 역시 절박한 심정으로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자율주행차나 배달 로봇 등 AI 기반 이동 서비스의 기술 고도화 작업도 속도를 낸다. 유 CTO는 “기존에는 여객, 물류 등 모든 이동 영역에서 사람의 판단 하에 이뤄지는 것이 많았지만 앞으로는 AI가 맥락을 이해하고 정보를 처리해 이동 서비스 수요를 만들어 낼 것”이라며 “자율주행차, 배달 로봇 등 AI 기반 이동 서비스를 플랫폼에서 통합해 제공하기 위한 기술 고도화를 이어가겠다”고 덧붙였다.

카카오모빌리티는 퀵서비스 ‘카카오 T 퀵’ 등 상품이 이용자에게 도달하기 위한 과정에서 수요와 공급을 이어주는 물류 사업을 전개하고 있다. 물류 영역에서는 소비자(이용자)와 기사, 상품 판매자(또는 기업) 등을 서로 연결해주는 것이 중요하다. 이 과정에서 AI를 활용해 물류 시스템의 전반적인 혁신을 도모하려는 것이다.

유 CTO는 “라스트마일(상품이 이용자에게 도착하기 직전의 배송 과정) 물류 분야와 관련해서는 지난 8월 개발자 센터(온라인)를 마련해 다양한 물류 시스템과 쉽게 연동할 수 있도록 준비를 마쳤다”며 “물류와 배송 AI 플러그인은 유관 기업 등 파트너사에 제공해 기술 생태계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