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소멸 위기, 극복 대안은?”…KCTA, 中·日에 아이디어 제안

88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KCTA)는 31일 중국 다롄시에서 열린 ‘제21회 환황해 경제기술교류회의’에 참여해 케이블TV 중심의 관광·커머스 플랫폼을 소개하고, 3국이 공통적으로 겪고 있는 지방소멸 위기에 대한 방안을 제시했다.

이중희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사무총장이 31일 중국 다롄시에서 열린 ‘제21회 환황해 경제기술교류회의’에 참여해 케이블TV 중심의 관광·커머스 플랫폼을 소개하고 있는 모습. [사진=KCTA]

KCTA에 따르면 이중희 KCTA 사무총장은 이 자리에서 관광·커머스 플랫폼을 언급하며 “지역 미디어를 활용해 생활인구 유입, 상권 활성화, 지역경제 성장, 선순환 생태계 확장를 유도하며 위기를 타파할 모델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KCTA는 지난 7월 일본케이블연맹(JCTA)과도 한-일 케이블TV공동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한일경제협력회의를 진행했다. 이어 환황해 경제기술교류회의에 참석하면서 중국과도 양국의 케이블TV 발전을 위한 협력 관계 범위를 확대한 것이다.

이중희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 사무총장은 “지역소멸 위기 대응법으로 제안한 관광 커머스 플랫폼 공동 구축이 지역 경제를 활성화를 이끄는 방안이 되길 기대한다”라며 “더 나아가 한중일 3국이 협력할 수 있는 모델 발굴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