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에서 가장 빠른 네이버 슈퍼컴 ‘각 세종’, 전세계 순위 22위

96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네이버클라우드는 최근 오픈한 두번째 데이터센터 ‘각 세종’에 구축된 슈퍼컴퓨터 ‘세종’이 미국 덴버 콜로라도주에서 열린 고성능 컴퓨팅 국제 컨퍼런스 ‘SC23’에서 공개된 ‘톱500’에서 22위를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네이버 데이터센터 ‘각 세종’ 서버실 [사진=네이버]

슈퍼컴퓨터 ‘세종’의 연산 능력은 최대 32.97 PFlops 로 올해 11월 기준 국내 슈퍼컴 중에서는 최고 성능이다.

네이버는 2020년 하반기부터 슈퍼컴퓨터를 구축·운영 중이며, 이번에 새로 구축한 세종은 기존에 구축했던 슈퍼 컴퓨터의 2배 규모다. 슈퍼컴퓨터로 무장한 ‘각 세종’을 기반으로 팀네이버는 기술 혁신을 선도하고 AI 비즈니스 확대를 가속화한다는 계획이다.

세종은 엔비디아 A100 텐서 코어 GPU 2,240개로 구성되어 있으며, 엔비디아 퀀텀 InfiniBand 네트워킹 플랫폼과 인네트워크 컴퓨팅을 통해 저지연, 고속 통신이 가능하다. 또한 슈퍼 컴퓨터 전용으로, 3.6페타바이트(PB)의 스토리지를 구축했고, 구축된 스토리지 네트워크 대역폭은 22Tbps이다.

팀네이버는 슈퍼컴퓨터가 위치한 지역의 명칭이자 한글 데이터의 생성과 확산에 전환점을 마련한 세종대왕의 뜻을 기려 슈퍼컴퓨터에 ‘세종’이라는 이름을 붙였다고 덧붙였다.

이상준 네이버클라우드 CIO는 “최근 슈퍼컴퓨터가 AI 주도권 확보를 위한 필수 인프라로 인식되면서 해당 국가, 기업의 기술 역량을 보여주는 지표로 자리잡고 있다” 면서 “글로벌 수준의 슈퍼컴퓨터를 보유한 네이버는 이를 기반으로 AI 기술 경쟁력을 더욱 강화해 나갈 수 있을 것” 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