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개혁신당 통합 결렬 참담…국민께 사과”

236

[아이뉴스24 정태현 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가 통합을 선언한 지 10일 만에 좌초된 것에 대해 머리 숙여 사과했다.

이준석 공동대표는 20일 “이낙연 대표의 새로운미래가 더 이상 함께하지 못하게 된 것에 대해 참담한 마음으로 국민께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 [사진=아이뉴스24DB]

이준석 공동대표는 “이 자리에서 누군가를 비판할 생각은 없다”며 “오늘만큼은 앞으로에 대한 호언장담보다는 국민께 겸허한 성찰의 말씀을 올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감당할 수 없는 일을 관리할 수 있다고 과신했던 것은 아닌지, 지나친 자기 확신에 오만했었던 것은 아닌지, 가장 소중한 분들의 마음을 함부로 재단했던 것은 아닌지 성찰해야 할 일이 많다”고 설명했다.

이 공동대표는 “개혁신당은 양질의 정책과 분명한 메시지로 증명하겠다”며 “양당의 적대적 공생관계에 실망하신 유권자께 더 나은, 새로운 선택지를 마련해 드리기 위해 개혁신당은 앞으로도 낮은 자세로 진정성 있는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할 말이야 많지만 애초에 각자 주장과 해석이 엇갈리는 모습이 국민 보시기에 눈살 찌푸려지는 일”이라며 “같은 방향을 향해 나아가지만, 따로 노력하게 된 이낙연 대표 및 새로운미래 구성원들의 앞길에 좋은 일이 많기를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