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현대차에서 볼 수 있나요?!” 현대모비스 공개한 대박 기술

60

현대모비스, 대형 미래차 디스플레이 공개

현대모비스 11일 운전석 왼쪽 끝부터 조수석 오른쪽 끝까지 이어지는 가로 1.3m짜리 대형 미래차 디스플레이를 개발해 공개하였다. 이 대형 화면은 디지털 콕핏(조종석)이라고 불리며, 차량 내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으로서 각종 주행정보와 영상 제공 및 외부 통신 역할을 한다. 양산차에 실제로 적용할 수 있어 해외 자동차 기업에 수출도 추진 중이다.

▲ 현대모비스의 차세대 통합 운전석 시스템 엠빅스

현대모비스 차세대 통합 운전석 시스템 M.VICS 5.0

현대모비스는 차세대 통합 운전석 시스템 M.VICS 5.0을 개발해왔다. 이 시스템의 디자인은 4개의 디스플레이를 이어 붙인 형태로 구성되었다. 계기판과 지도정보, 미디어 등을 띄우는 27인치 주 화면, 동승석용 12.3인치 고화질 화면, 각종 차량 상태 정보를 담은 7인치 화면, 그리고 버튼 조작 패널로 이루어져 있다. 또한, 아래에는 터치와 햅틱(진동 등 물리 반응)으로 운행 환경을 조작할 수 있는 프로젝션 디스플레이를 추가 장착하여 편의성을 높였다.

▲ 현대모비스의 차세대 통합 운전석 시스템 엠빅스

가변형 디스플레이 패널

특히, 디스플레이 패널 전체가 위아래로 움직이고 기울기가 조절되는 가변형 시스템이 채택되었다. 운전 상황에 맞춰 화면이 최적화된 크기와 위치로 조정되는 기능이 인상적이다. 일반 ‘드라이브 모드’에서는 패널 일부가 대시보드 아래로 내려가 작은 사이즈의 디스플레이로 전환이 가능하다. 영상 콘텐츠를 감상하는 ‘극장 모드’나 휴식을 취하는 ‘릴렉스 모드’에서는 운전대와 좌석 기울기에 맞춰 디스플레이의 기울기와 크기도 자동으로 조절된다.

동승자 탑승 유무에 따른 화면 분리 기능

동승자 탑승 유무에 맞춰 운전석과 동승석 디스플레이 화면을 분리 구동하는 방식으로, 안전 운행에 방해되는 미디어 시청을 제한한다. 기둥에 숨어있는 히든 스피커와 좌석 헤드레스트 스피커는 운전자와 동승자에게 독립된 사운드를 제공해 각자 원하는 모드에 집중할 수 있도록 돕는다.

승하차 시 안전 기능

차량 전면부를 가득 채운 대화면 디스플레이 양쪽의 기둥에는 라이팅 기술이 적용되어 승하차 시 후측방 충돌 사고를 예방하는 경고 기능도 탑재되었다. 운전대와 운전석 상부에 장착된 카메라를 통해 운전자의 졸음 및 부주의 운전을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고 비상시 경고해준다.

승객 안전 기술 통합

현대모비스는 다양한 승객 안전 기술을 통합 적용하였다. 운전대 슬림에어백, 동승석 루프에어백, 무릎에어백 등이 포함되었으며, 이는 승객의 안전을 극대화하기 위함이다. 이러한 기술들은 현대모비스의 차세대 운전석 시스템을 더욱 안전하고 편리하게 만들어 주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