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쩐지 엄청 보이더라” 현대차, 쏘나타 성형수술 결과 매우 흡족

291

쏘나타, 중형 세단 1위 차지
기아 K5 제치고 부활 평가
중형 세단 인기 하락 위기론 지속

너무 안 팔려서
단종설까지 돌았던
현대차 쏘나타

쏘나타 페이스리프트 - 출처 : 현대차
쏘나타 페이스리프트 – 출처 : 현대차
쏘나타 DN8 - 출처 : 현대차
쏘나타 DN8 – 출처 : 현대차

LF쏘나타 뉴라이즈 이후 DN8에 이르기까지 쏘나타는 소비자들로부터 외면받았다. 한편 K5는 동급 시장에서 준수한 실적을 거두며 승승장구했다. 가장 큰 이유는 ‘자인‘ 때문이다. 이 두 모델은 성능이나 플랫폼은 동일한 부분이 많아, 사실상 ‘껍데기’만 다른 형제이지만, ‘같은 값이면 다홍치마’라 했다.

기왕 비싼 차를 살 때 좀 더 멋있고 세련된 차를 찾기 마련이다. 이런 이유로 쏘나타는 단종설이 돌며 역사 속으로 사라질 것이라는 반응이 상당히 많았다.

드디어 K5 이긴 쏘나타

쏘나타 페이스리프트 전면부 디자인 - 출처 : 현대차
쏘나타 페이스리프트 전면부 디자인 – 출처 : 현대차

그런데 최근, 페이스리프트를 거친지 1년이 지난 쏘나타가 중형 세단 시장에서 1위를 차지해 주목받고 있다. 중형 세단 1위였던 K5를 제치고 얻은 성과이기에 큰 의미를 지닌다.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의 조사에 따르면, 쏘나타는 지난해 5월부터 올해 4월까지 약 40,614대가 신차로 등록됐다. 주목할 만한 성과의 일등 공신은 ‘디자인’이다. 혹평이 자자했던 전면부 성형이 큰 힘을 발휘한 셈이다. 

올해 잘 풀리기 시작한 쏘나타

쏘나타 페이스리프트 후면부 - 출처 : 현대차
쏘나타 페이스리프트 후면부 – 출처 : 현대차

올해 1월~4월 사이 쏘나타 실적은 급증세다. 전년 동기 대비 15.9% 증가했고, 5월 실적은 4월 실적 대비 15.1% 증가했다. 현대차 판매 모델 중 누적 판매량에서 두 자릿수 증가율을 보인 모델은 싼타페를 제외하면 쏘나타가 유일하다.

최근에는 쏘나타 택시 모델이 주목받으며 판매량 상승을 이끌고 있다. 지난달 출시된 쏘나타 택시 모델은 직전 3월 대비 2732% 증가한 538대가 판매되면서, 국내 택시 모델 판매량 1위였던 그랜저(578대)를 40대 차이로 따라잡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