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 주유소 사기 치나?” 기름 넣으러 왔다가 간판 보고 어리둥절

93

경유 가격 4개월 만에 1400원대
휘발유 가격 5주 연속 하락
국제유가 하락, 유가 부담 완화

기름값 확 내렸다

주유소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주유소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국내 주유소에서 판매되는 경유 가격이 다시 1400원대로 내려가면서 주유비 부담이 줄어들 전망이다. 휘발유 가격도 하락세를 보였다.

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시스템 오피넷에 따르면, 6월 첫째 주(2~6일) 동안 전국 주유소에서 판매된 휘발유의 평균 가격은 L당 1666.9원으로 전주보다 11.5원 하락했다. 서울은 1729.4원으로 가장 비쌌고, 대구는 1630.5원으로 가장 저렴했다. 휘발유 가격은 5주 연속 하락했다.

경유, 무려 14원 하락

주유소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주유소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경유의 평균 판매 가격은 L당 1497.5원으로 전주보다 14.4원 내렸다. 경유 가격이 1400원대를 기록한 것은 올해 1월 마지막 주 이후 4개월 만이다. 경유 가격은 6주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한편, 배럴당 국제유가(두바이유)는 79.3달러로 전주보다 4.9달러 하락했다. 국제 휘발유 가격은 84.9달러로 3.0달러 낮아졌고, 국제 자동차용 경유는 93.0달러로 4.2달러 하락했다.

이번 국제유가 하락은 석유수출국협의체(OPEC+)의 감산 완화 결정과 미국 경기 부진 우려가 반영된 결과다.

국제 이슈에 따른 유가 변동폭 상당해

주유소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주유소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국내 유가는 글로벌 이슈에 따라 변동폭이 매우 크다. 한때 휘발유 단가는 리터당 2천 원을 넘기며 위기를 맞이하기도 했다. 이후 정부의 유류세 인하와 국제 이슈 안정으로 다시 급격히 내려가, 한숨 돌리는 경우도 있었다.

그러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과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 등 중동발 갈등 등이 연이어 터지면서 악재로 작용했다. 운전자 입장에선 여러모로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 앞으로 운전자들의 부담이 최소화되는 방향으로 유가가 안정화되길 바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