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C “시에라 구매자…10명 중 4명은 40대”

336

한국GM은 프리미엄 픽업·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브랜드 GMC의 첫 번째 모델인 초대형 픽업트럭 시에라가 국내 니치마켓을 공략해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했다고 20일 밝혔다.

GMC 브랜드의 첫 국내 출시 모델인 시에라는 출시 2일 만에 첫 선적 물량 100대가 완판됐다. 이후 빠른 물량 확보를 통해 3월까지 126대가 판매됐다. 시에라 드날리 모델에 대한 니치 마켓 내 지속적인 수요를 확인한 만큼 GMC는 계약 고객의 빠른 인도를 위한 선제적으로 물량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GMC 시에라를 구매한 고객들을 분석한 결과 이들 중 37%는 40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개인사업을 운영하는 법인 고객들이 주를 이뤘다. 지역별 구매 비중은 수도권 41%, 경상남도 11%, 충청북도와 충청남도가 각각 5% 등으로 나타났다. 구매층의 성비는 남성의 비율이 83.5%로 압도적으로 높다. 40대 남성 사업가들이 시에라를 가장 많이 구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40대 남성 사업가 고객들을 만족시킨 GMC 시에라의 매력은 아메리칸 풀사이즈 픽업트럭의 압도적인 크기와 프리미엄을 강조한 고급스러운 상품성이다. 시에라는 과감한 디자인과 함께 정통 아메리칸 픽업트럭 다운 강력한 성능을 보유했다.

정정윤 한국GM 최고마케팅책임자는 “GMC 시에라는 국내 고객에게 폭넓은 선택지를 제공하기 위해 혁신과 고객 만족에 중점을 뒀다”며 “자신만의 아이덴티티와 남다른 프리미엄 라이프스타일을 지향하는 고객을 타깃으로 선보인 정통 아메리칸 프리미엄 픽업트럭”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에라 구매 고객은 GMC 프리미엄 케어 서비스를 통해 사전예약 없이도 보증기한 내(3년 6만km) 차량 정기점검 및 간단한 소모품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익스프레스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또 고객이 원하는 장소에서 픽업 후 수리해 주는 ‘픽업&딜리버리 서비스’를 보증 기한 내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다.

GMC는 엔진 오일(5회), 에어컨 필터(3회) 등 5가지 소모품을 무상 교체해 주는 ‘소모품 교환 패키지 서비스’를 제공한다. 아울러 브랜드의 전담 콜센터 운영과 함께 전국 52개소의 GMC 서비스센터를 운영 중이며, 이를 2023년 상반기까지 전국 84개소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GMC 시에라는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계약할 수 있다. 전국 11개 주요 GMC 존에서 실제 차량을 만나볼 수 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