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엄청 기대했는데…” 벤츠 꺾을 제네시스 역대급 ‘이 기능’ 결국 제외

203

자율주행 3단계 기능 추가로 기대를 모았던 제네시스 G90의 연식변경 모델이 출시됐다. 연식변경인 만큼 옵션 변경 등 소소한 변화가 대부분이다. 하지만 자율주행 기능 업그레이드로 자율주행을 경험해볼 수 있을 것이라는 막연한 기대가 있었다. 하지만 이번 모델에는 HDP 기능이 제외된 것으로 확인 됐다. 이는 현대차가 언급한 내용과 다른 결과다. 현대차그룹은 작년 3월 ‘2022 CEO 인베스터 데이’에서 연말 G90 연식변겨 모델에 HDP를 추가할 것이라 이야기한 바 있다. 그러나 HDP를 자동차 전용도로 외 고속도로에서도 원활히 사용할 수 있도록 제한속도를 60km/h에서 80 km/h 상향하기로 결정해, 기능 개발 일정과 G90 출시 일정이 밀렸다. 사실 60km/h는 자율주행에 대한 국제 규격이기 때문에 이에 맞춰 출시할 수도 있었지만 고속도로에서 60km/h는 너무 느리기 때문에 국내 사정에 맞춰 기준보다 빠르게 하기로 결정한 것이다.

[글] 이안 에디터

이번에 자율주행 3단계 기능이 제외된 이유는 안전 때문이다. 주행 속도가 20km/h 정도 상향되면서 새로 검토할 변수가 많아진 것이다. 실제로 기술에 관여한 관계자에 따르면 “추가 검토 사항이 많았고, 반복 주행 검증 등 개발 일정이 더 필요해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이는 시기를 뒤로 미루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G90에 이어 HDP가 적용될 것으로 예고 됐던 기아 EV9 역시 기능 적용 여부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이에 대해 소비자들은 아쉽다는 반응과 처음 도입되는 기술인 만큼 더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을 보였다.

그렇다면 현재 연식변경 모델을 구매하면 나중에라도 HDP 기능을 사용할 순 없는 것일까? 23년식 카탈로그를 기준으로 봤을 때 이용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HDP가 적용된 테스트카는 전면부 크레스트 그릴 부분에 커다란 라이다 센서가 부착됐다. 하지만 이번 모델은 범퍼 하단의 레이더 센서 외 별다른 변화는 없다. 때문에 테슬라처럼 OTA(무선업데이트)를 통한 신규 기능 추가는 기대하기 어려울 것이다. 라이다센서가 없기 때문이다.         

HDP를 구현하기 위해 라이다 센서가 필수인 이유는 정확성 때문이다. 일반 카메라 센서나 초음파 센서와 달리 라이다 센서는 레이저가 반사되어 되돌아오는 신호를 받아들이기 때문에 아주 정밀한 입체 지도를 만들 수 있다. 이를 주변 교통정보 및 다른 센서의 정보와 합쳐, 주행 상황을 보다 신속하고 정확히 판단할 수 있다. 이 방식은 거의 대부분의 제조사들이 연구하고 있는 방식이기도 하다.        

참고로 테슬라는 카메라 센서 중심의 완전자율주행 시스템을 개발중이다. 신차 출고 당시 완전자율주행에 필요한 센서를 미리 장착하되 OTA를 통해 자율주행 시스템을 업데이트 하는 방식을 채택한 것이다. 카메라 방식을 사용할 경우 주변을 입체적으로 받아들이기 어려운데, 이를 극복하기 위해 사람이 주변을 입체적으로 인식하는 방식인 ‘의사-라이다’를 채택했다.

자율주행 기술은 우리들 코앞에 다가왔다. 하지만 제조사들은 일부러 상용화를 미루고 있다. 혹시모를 오류와 사고에 대비하기 위함이다. 인공지능을 활용한 자율주행 기술은 사람보다 정확하고 정밀하다. 하지만 자율주행이 적용된 차는 사람의 조작이 점차 제외되기 때문에 위급 상황에 사람의 개입이 어려울 수도 있다. 이런 이유로 사실상 100% 수준의 정밀성과 안정성이 보장되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제조사가 모든 책임을 떠안게될 지도 모르는 만큼 혹시모를 변수에 대응하기 위한 추가적인 연구가 필요한 것이다. 이번 G90의 HDP 도입 연기 역시 마찬가지다. 따라서 기능이 약속한 대로 공개되지 않았다 할 지라도 좀 더 너그럽게 기다릴 필요가 있을 것이다.


“엄청 기대했는데…” 벤츠 꺾을 제네시스 역대급 ‘이 기능’ 결국 제외
글 / 다키포스트
ⓒ DAKI PO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관련 문의 : dk_contact@fastlabs.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