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스타트업에 1.3조 투자…”미래 모빌리티 경쟁력은 오픈이노베이션”

135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현대차·기아, 스타트업에 1.3조 투자…”미래 모빌리티 경쟁력은 오픈이노베이션”

이미지 확대보기

현대차그룹은 15일 서울 마포구 호텔 나루 엠갤러리에서 HMG 오픈이노베이션 테크데이를 열고, 스타트업과 협업 전략과 성과 등을 발표했다.

현대차·기아는 2017년부터 2023년 1분기까지 200개 이상 스타트업에 1조3000억원을 투자했다. 이는 해외 대규모 투자(보스턴 다이내믹스, 모셔널, 슈퍼널 등)를 제외한 수치다.

분야별 투자액은 모빌리티 7537억원, 전동화 2818억원, 커넥티비티 1262억원, 인공지능 600억원, 자율주행 540억원, 에너지(수소 등) 253억원 등이다.

황윤성 현대차∙기아 오픈이노베이션추진실 상무는 “자동차 산업의 거대한 흐름은 내부가 아닌 실리콘밸리를 중심으로 외부에서 발생하고 있다”며 “나와 다른 사람과 협력하는 것이 성공하는 방법”이라고 강조했다.

현대차·기아, 스타트업에 1.3조 투자…”미래 모빌리티 경쟁력은 오픈이노베이션”

이미지 확대보기

구체적으로 현대차그룹은 투자 목적에 따라 ▲그룹 자체적으로 필요한 기술 및 사업 영역에서 직접 스타트업을 창업하기 위한 컴퍼니빌딩 ▲변화가 빠른 신성장 사업 영역의 트렌드를 신속하게 파악하기 위한 센싱투자 ▲즉시 혹은 단기간 내 사업역량 확보를 위한 전략투자 ▲예상 시너지 효과에 따라 실제 협업을 추진하기 위한 연계투자 등으로 분류하고 있다.

이와 함께 현대차그룹은 앞으로 새롭게 모색하고 있는 개방형 혁신 분야로 SDV(소프트웨어로 지속 진화하는 자동차), 자원순환과 저탄소, 반도체, 인공지능, 양자기술 등을 꼽았다.

한편 이날 현대차그룹으로부터 투자받아 협력을 진행하고 있는 국내 스타트업이 나와 협업 사례를 공유했다. 자율주행 배송로봇 ‘모빈’, 디지털 트윈 기반 시공간 지도 서비스 ‘모빌테크’, 버추얼 아이돌 매니지먼트 ‘메타버스 엔터테인먼트’, 건설현장 안전·품질 검사 솔루션 ‘뷰메진’, AI 기반 공간별 맞춤 음악 서비스 ‘어플레이즈’ 등이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