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차 망했네…” 만만해 보여서 지나갔다가 수리비 폭탄 맞는 비극

301

해외 자동차 영상을 보면, 여러 차들이 물 웅덩이를 지나가는 모습을 보게 된다. 어떤 차는 멀쩡히 지나가는데, 다른 차는 물 웅덩이를 지나가다 멈춰, 견인차가 끌어내는 경우가 있다. 신기한 점은 덩치에 상관없이 알 수 없는 이유로 차가 멈춘다. 제조사들이 차를 개발할 때 물 웅덩이를 지나가는 테스트를 하지 않아서 그런 것일까? 사실 이유는 간단하다. 아래의 본문에서 간단히 알아보자.
 

과거 국내 방송에서 물 웅덩이를 만들어 놓고 여러 크기의 차가 지나가는 실험을 진행한 바 있다. 물 웅덩이의 깊이는 대략 어른 무릎 높이 정도였다. 당시 일반 트럭으로 진행했는데, 웅덩이를 지나면서 1천 RPM에 머무르다 결국 엔진이 꺼져버렸다.
 
원인은 차량 하단부에 설치된 물 빠짐 밸브 때문이다. 이 부품을 통해 엔진에 물이들어가 멈춘 것이다. 물 빠짐 밸브란, 차량의 공기흡입과 압축 과정에서 발생한 물을 밖으로 배출하는 역할을 한다. 이 부품이 물에 잠기면 오히려 엔진 압력 때문에 내부로 물이 역류하게 되고 시동이 꺼진다. 
 

즉, 물 빠짐 밸브의 위치가 해당 차량이 지날 수 있는 물 웅덩이의 깊이를 결정한다. 문제는 이 부품이 생각보다 낮은 곳에 위치해 있다는 점이다. 차 마다 다르긴 하지만 승용차는 54~57cm, 즉 성인 남성의 무릎 높이 정도이며, 소형트럭은 30cm, 즉 바퀴의 절반 높이가 한계이다. 덤프 트럭은 이보다 훨씬 높은 135cm 위에 있다.
 

지상고가 높은 대형 트럭이나 SUV 등은 일반 세단보다 상대적으로 안전할 것이라는 인식이 있다. 하지만, 물 빠짐 밸브와 같은 장치들이 낮은 곳에 위치해 있기 때문에 생각보다 얕은 웅덩이에서 멈추는 불상사가 발생할 수 도 있다. 참고로 2023 기아 모하비의 경우, 매뉴얼을 보면 수심 50cm 이상 장소는 절대 가지말라고 적혀있다. 
 

다만, 최신 지프 랭글러의 경우 대략 31.5인치(80cm)까지는 지나갈 수 있다. 오프로드 성향의 모델처럼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면 생각보다 얕은 물에서도 차가 멈출 수 있다는 의미다. 이런 이유로 전문가들은 세단의 경우 타이어 높이의 3분의 1, SUV는 타이어 절반 높이의 물 웅덩이는 반드시 피하라고 조언하기도 한다.

전기차는 엔진이 없어 물 속에서도 상대적으로 안전할 것으로 보이지만, 그렇다고 100% 안전하다고 볼 수는 없다. 전기차는 기본적으로 고전압 배터리를 탑재하고 있으므로, 순간적으로 물 웅덩이를 지날 수는 있겠지만, 내부 전장 부품에 물이 들어가면 예상치 못한 오작동이 발생할 수 있다. 따라서, 가능한 한 침수지역을 피하는 것이 좋다.
 
외신에 따르면 전기차의 도강 깊이는 내연기관차와 같다고 봐야한다고 언급하기도 한다. 동일 매체의 주장에 따르면 볼보 XC40 리차지(전기차)의 경우 일반 XC40과 동일한 45cm라고 보도했다. 
 

자동차는 생각보다 더 물에 취약하다. 괜한 생각으로 물 웅덩이를 지나는 등 무리수를 두지 않았으면 한다. 엔진에 물이 들어가는 순간 막대한 수리 비용이 청구될 테니 말이다.




“내 차 망했네…” 만만해 보여서 지나갔다가 수리비 폭탄 맞는 비극
글 / 다키포스트
ⓒ DAKI PO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관련 문의 : 
dk_contact@fastlabs.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