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리 로스의 흥미로운 클레이 모델 이야기

226

클레이 모델에서 속도를 포착해내다

켄 마일즈의 AC 코브라를 따르는 티포트와 찻잔의 흔적은 시대별 별명에서 영감을 얻었다
켄 마일즈의 AC 코브라를 따르는 티포트와 찻잔의 흔적은 시대별 별명에서 영감을 얻었다

“모든 작업은 저에게 영감을 주기 위한 스토리를 가지고 있어야 합니다”라고 은퇴한 예술 감독으로 자동차 조각가가 된 테리 로스(Terry ross)가 말한다. “저는 오랫동안 코브라를 갈망했으나 시장에는 무언가 코브라로 가득 차 있다고 느꼈어요. 그러고 나서, 작년에 데이브 프리드먼의 켄 마일즈에 관한 훌륭한 책을 샀죠. 거기서 셸비 팀 코브라를 따르는 티포트와 컵의 흔적을 발견하고 아이디어를 얻을 수 있었죠. 이처럼 저는 연구하고 영감을 얻는 것을 좋아합니다.”

스케치 구성을 정리하면 모델링이 시작된다. 테리가 가장 좋아하는 재료인 슈퍼 스컬피 폴리머 클레이에 윤곽, 세부 사항 및 드라이버가 조각되고 형상화된 주조 공정은 신뢰할 수 있는 모델 전문 PD에 의해 수행된다. 주요 작품은 강도를 높이기 위해 수지와 황동을 혼합한 것이다. “제가 좋아하는 주제는 모터사이클인데, 그 종류로만 40개가 넘는 파트가 있어요. 또한 여전히 포뮬러 원을 좋아하지만, 한 분야에만 집중하면 지루해지기 쉽죠.”

그의 조각품들은 대부분 벽에 고정된 형태의 대형 보드로 설치되어 있다. 하지만 BMW 3.0 CSL 5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테리는 다른 것을 만들기로 결정했다. “저는 항상 20세기 중반의 알렉산더 칼더의 이동식 조각품들, 특히 바람에 움직이는 방식을 좋아했습니다. BMW 아트카를 본 적은 없지만, 다시 한 번 그들이 레이스를 펼친다는 아이디어는 결코 실망스럽지 않을 것이라 확신합니다.”

레이저로 절단된 알루미늄 꽃잎이 있는 BMW 3.0 CSL 월 플라워
레이저로 절단된 알루미늄 꽃잎이 있는 BMW 3.0 CSL 월 플라워
다양한 순간의 르망 24시간 속 페라리 330 P4는 극적인 3부작을 만들었다
다양한 순간의 르망 24시간 속 페라리 330 P4는 극적인 3부작을 만들었다

“저의 월 플라워 아이디어는 그렇게 시작되었죠. 수지로 주조한 차에 레이저 가공 알루미늄 꽃잎, 가루 코팅 그리고 세 번째 에디션은 보이지 않는 전선에 매달려 있습니다.” 그는 노르웨이, 태국, 페루를 포함한 전 세계 고객들이 해외 전시를 요청하고 있지만, 주저하고 있다. 바다 건너 작품을 들고 나가 설치하는 데 두려움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페라리는 항상 가장 인기 있는 주제다. 최근 그의 가장 큰 작품인 330 P4의 3부작에 영감을 준 것은 1967년 르망이었다. 테리는 왕립 예술 아카데미의 여름 전시회를 위해 드라마틱한 120×130cm 스터디에 참가했다: “저는 이전에 발렌티노 로시의 동적 추상화를 포함한 작업을 수락한 적이 있는데, 올해는 위원회가 누구를 선정하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테리는 또한 1989년 페라리 640 F1 카를 바탕으로 나이젤 만셀(Nigel Mansell) 조각을 만들고 싶어 한다. 아직은 아이디어를 찾고 있는 단계. “러셀 벌긴의 1991년 인터뷰는 뭔가 영감을 줄 것 같아요”라고 그는 말한다. “분명 그들은 서로 좋아하진 않았지만 훌륭한 저널리즘인 것은 분명하죠.”

어린 시절부터 모델 제작에 관심이 많았던 테리의 초기 재능은 미국 등지를 포함한 국제 대회 우승으로 이어졌다. 그의 영웅들은 사진작가 자크 앙리 라르티그에서 만화가 데이브 벨에 이르기까지 이보다 더 다양할 수 없다.

그의 예술적 재능은 런던 미술대학에서 그래픽 디자인 학위를 받게 했다. 자동차 디자인 경력은 오래가지 못했으나 크리에이티브 디렉터로서 그의 모델 제작은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다.

드래그스터는 배기가스의 확장으로 벽에 설치된 보드를 최대한 활용한다
드래그스터는 배기가스의 확장으로 벽에 설치된 보드를 최대한 활용한다
바퀴 모델링은 속도감을 강조한다
바퀴 모델링은 속도감을 강조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