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도심과 아웃도어 모두 즐기는 신형 싼타페 출시

440
ⓒAP신문(AP뉴스) / 이미지 제공 = 현대자동차 ▲ 현대자동차 디 올 뉴 싼타페
ⓒAP신문(AP뉴스) / 이미지 제공 = 현대자동차 ▲ 현대자동차 디 올 뉴 싼타페

[AP신문 = 김상준 기자] 현대자동차는 강인하고 견고한 디자인의 대표 중형 SUV ‘디 올 뉴 싼타페(The all-new SANTA FE)’를 16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신형 싼타페는 현대차의 엠블럼을 재해석한 전∙후면의 H 라이트와 21인치 대형 휠 등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내며, 대형 테일게이트와 동급 최대 실내 공간, 다양한 편의 및 인포테인먼트 사양을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공간 경험을 제공한다.

신형 싼타페는 차량 좌∙우 C필러에 ‘히든타입 어시스트 핸들’을 적용해 보다 편리하게 루프랙을 활용할 수 있으며, 각진 형상임에도 공기저항계수 0.294를 달성하며 동급 최고 수준의 공력성능을 확보했다.

신형 싼타페의 실내는 공간성과 개방감을 외장까지 확장하는 테라스 콘셉트의 대형 테일게이트를 중심으로 언제 어디서든 아웃도어 라이프를 즐길 수 있는 넉넉한 거주 공간을 자랑한다. 차급 최고 수준인 725ℓ(VDA 기준)의 수하물 용량으로 골프 가방(캐디백) 4개와 보스턴 가방 4개를 거뜬히 실을 수 있다.

신형 싼타페에는 양방향 멀티 콘솔, 스마트폰 듀얼 무선충전 시스템, UV-C 자외선 살균 멀티 트레이 등 현대차 최초로 적용된 편의 사양들이 탑재됐다. 또한 첨단 주행 보조 기능들도 장착돼 운전자에게 안전하고 편안한 주행 경험을 제공한다.

디 올 뉴 싼타페의 판매가격은 가솔린 2.5 터보 모델은 익스클루시브 3,546만 원부터 캘리그래피 4,373만 원까지, 1.6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은 익스클루시브 4,031만 원부터 캘리그래피 4,764만 원까지다.

현대차는 디 올 뉴 싼타페 출시에 맞춰 TV, 극장, 소셜 네트워크 등에서 광고 캠페인을 진행하며, 한강 세빛섬 일대에서 신형 싼타페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이색 전시 프로그램 ‘싼타페 익스피리언스(Santa Fe Experience)’를 운영한다.

또한 현대Shop에서는 신형 싼타페와 함께 하는 아웃도어 라이프를 지원하기 위해 다양한 애프터마켓 상품을 판매한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싼타페는 현대차의 대표 SUV로서 도심과 아웃도어 라이프의 편의성을 동시에 높여주는 차량”이라며, “새로운 일상의 지평을 열고자 하는 고객분들에게 최적의 선택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