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결 안 됐네? 계약 취소” 계속되는 전기차 ‘이것’, 이대로 가다간 멸망각

95

스타에디터3시리즈콜라보2023 업계소식

“해결 안 됐네? 계약 취소” 계속되는 전기차 ‘이것’, 이대로 가다간 멸망각

다키포스트님의 프로필 사진

공식

65만 팔로워

2023.11.25. 08:000 읽음 비밀글

통계

서울소방
서울소방

최근 몇 년 동안 전기차 보급이 확대되면서, 늘어난 걱정거리가 있다. 바로 전기차 화재다. 한 연구기관이 국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전기차 화재가 3년 만에 3배 수준으로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와 관련해 한 관계자는 전기차 보급 속도 대비, 정비 인프라와 관련 제도가 따라가지 못하는 점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시급한 보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렇다면 우리 주변에서 전기차 화재는 얼마나 나는 걸까? 함께 살펴보자. 

부산소방
부산소방

사실, 내연기관과 비교하면 전기차 발생비율은 낮다. 소방청은 2022년 말 기준 전기차 누적 등록 대수가 34만 7000대라는 점을 고려하면 화재 발생 비율은 0.012%로 내연기관 차량의 0.02%보다는 낮은 편이라고 말했다. 참고로 내연기관 차량의 경우 지난해 말 기준 등록 대수 2369만 8000대로 3580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문제는 가파른 경사를 보이고 있는 ‘급증세다. 한때 11건과 24건(2020/ 2021)이던 화재는 지난해 급증해 33건을 기록했다. 특히 올해는 상반기에만 이미 지난해를 넘어선 42건을 기록했다. 이로인한 인명피해는 6명으로, 2020년 이후 누적 인명피해(5명)를 넘어섰다.
                   

한편 화재 원인은 전체 54.3%에 해당되는 51건이 ‘고전압 배터리’로 지목됐다. 뒤이어 27건(28%)은 차량 기타 부품(커넥터, 운전석 열선 등)이 문제였다. 최근 차량에 많이 부착되는 블랙박스 보조배터리, 휴대용 충전기 등과 같은 액세서리로 인한 건 전체 17%인 16건이 있었다. 전체 전기차 화재 중 절반 이상은 배터리가 원인인 셈이다.

예시이미지
예시이미지

주로 고전압 배터리에서 일어난 화재, 주목할 만한 건 뭐가 있을까? 첫 번째는 검사소다. 한 정부 관계자는 주요 지목되는 이슈가 있음에도 불구, 정작 이를 예방하는 데 필요한 ‘검사소’가 전국 통틀어 부족한 현 상황을 지적했다. 
 
자료에 따르면, 화재 예방에 필효한 검사가 가능한 검사소는 전국 10곳 가운데 3곳뿐이었다. 전기차 배터리 안전성 검사 장비를 보유한 안전검사소는 지난달 기준 전국 1천972곳 가운데 교통안전공단이 운영하는 검사소 59곳과 출장 검사소 30곳, 민간 검사소 519곳 등 608곳(30.8%)이다.
                           

이 밖에도 관계자는 일부 제작사에서 관계 기관에 기술 유출 우려와 법적 근거가 불명확한 점 등을 이유로 전자장치 진단 자료를 제공하지 않아 배터리 상태 확인이 어려운 실정도 집었다. 
 
또한 전기차 정기 안전 검사에 배터리 안전성에 대한 의무 검사 조항이 없는 점도 함께 지적했다. 

확실히 늘어난 화재 건수, 제작사 별로 보면 어떨까? 먼저 국산차에선  현대자동차(코나 EV·포터 2 EV·아이오닉 5 등)가 40건(42.6%), 기아(봉고 3 EV·쏘울 EV 등)가 14건(14.9%)이었다.

수입차에선 폭스바겐그룹의 아우디 E-트론에서 7건(7.4%), 테슬라 모델 3·X·Y 등에서 6건(6.4%)이 있었다. 

눈에 띄게 차이나지만, 이걸로 마냥 한쪽을 ‘무조건’ 탓할 순 없다. 바로 ‘보급량’에서 차이가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기준으로만 봐도 그렇다. 국토부 자료에 따르면 이 시기 누적 보급된 전기차는 48만 8천216대다. 이 중 현대차가 21 만4천93대(43.9%)로 가장 많았고, 기아는 13만 5천866대(27.8%)로 2위를 기록했다. 
                   

뒤이어 수입 브랜드 전기차가 12만 2천376대(25.1%)로, 

▲ 테슬라(5만 2천116대, 10.6%)
▲ 벤츠(1만 2천546대)
▲ BMW(1만 1천285대)
▲ 아우디(5천344대, 1.1%) 

등이 뒤를 이었다. 

서울소방일각에선 전기차 화재를 두고 ‘제조사가 인정하면 되지 않냐’고 말한다. 하지만 일부 사례들을 보면, 그렇지 않은 경우가 있다. 이에 대해선 업계 관계자들은 비난의 화살을 떠안아야 하고 문제 해결을 위한 천문학적 자금이 투입되기 때문이라 말한다.
 
하지만, 눈덩이는 시간이 지날수록 커진다. 이 말인즉, 전기차 시장이 좀 더 정착되기 전에 지금이라도 문제를 해결하는 것이 나중에 수습하는 것보다 나을 수밖에 없다. 때문에 정부와 제조사는 조속히 합심해 미궁 속에 빠지는 화재 원인을 내놓을 필요가 있겠다.

“해결 안 됐네? 계약 취소” 계속되는 전기차 ‘이것’, 이대로라면 멸망각
글 / 다키포스트
ⓒ DAKI POS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콘텐츠 관련 문의 : dk_contact@fastlabs.co.kr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