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CM, 여성 잡화 거래액 최대 2배 증가…신발·주얼리·가방

164

감도 깊은 취향 셀렉트샵 29CM(이십구센티미터)의 여성 잡화 카테고리가 큰 폭으로 성장하며 상승세를 타고 있다. 

사진=29CM
사진=29CM

겨울로 접어들면서 패션 의류와 스타일링 할 수 있는 신발, 가방, 주얼리 등을 찾는 고객이 지난해보다 55% 이상 늘어나 거래액 상승으로 이어진 결과다. 

10월 1일부터 12월 20일까지 29CM에서 판매된 여성 잡화 거래액을 집계한 결과 신발 카테고리가 전년 대비 81%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겨울 한파를 대비하는 양털 부츠, 스노우 부츠 등의 판매량이 높았다. ‘어그’가 지난해보다 2배 이상, ‘헌터’는 4배 이상 거래액이 늘어나며 고속 성장했다. 겨울 부츠를 선보이는 컨템포러리 슈즈 브랜드 ‘무드나잇’은 올 4분기에만 전년 대비 5배 가까이 거래액이 늘었다. 

가방 브랜드 거래액은 지난해보다 62% 증가했다.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로 2539 고객에게 인기를 얻고 있는 클래식 백의 정석 ‘유르트’와 보스턴백으로 유명한 ‘드메리엘’은 작년보다 거래액이 3배 이상 늘 정도로 빠르게 사세를 확장하고 있다. 자유분방한 개성을 추구하는 가방 브랜드 ‘뉸네’도 올해 들어 100% 성장세를 기록할 정도 성장했다. 

가장 두드러운 성장세를 기록한 여성 잡화는 주얼리다. 29CM에서 올 4분기에 판매된 주얼리 브랜드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무려 2배 이상 늘었다. 모던하고 세련된 실루엣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컨템포러리 주얼리 브랜드 ‘넘버링’은 무려 8배 가까운 성장세를 기록다. 트렌디한 주얼리 디자인을 선보이는 ‘타티아나’는 420% 이상 거래액이 늘면서 인기 브랜드로 급상승 했다. 

이 밖에 겨울철 필수 스타일 아이템인 바라클라바, 장갑, 목도리, 워머 등 패션 액세서리를 주력으로 선보이는 브랜드 성장세도 눈여겨볼만한다. ‘썸웨어버터’는 지난해 4분기와 비교해 670% 이상 거래액이 늘었고, 의류를 비롯해 다양한 패션 아이템으로 확장하고 있는 ‘벤시몽’은 13배 달하는 거래액 상승 효과를 얻었다. 

여성 잡화의 성장세는 무엇보다 2539 타깃의 취향을 집중적으로 공략한 브랜드 큐레이션이 주효했다. 디자이너 브랜드를 중심으로 29CM 여성 고객이 관심을 가질만한 국내외 브랜드를 선별해 선보인 효과다. 

특히 브랜드 가치와 정체성을 보여줄 수 있는 다양한 스토리텔링 콘텐츠를 제작해 브랜드 인지도와 호감도를 높임으로써 매출 신장에 기여했다는 부석이다. 일례로 29CM가 11월에 브랜드 코멘터리 형식의 ‘언더더레이더’에서 선보였던 디자이너 백 브랜드 ‘마뛰뷔’의 경우 콘텐츠 개시 후 거래액이 입점월 대비 280% 이상 늘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