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상과 필드의 경계를 허물다…르꼬끄골프, 가을 캠페인 ‘더 바운더리’ 전개

146

▲ 사진: 르꼬끄골프

[스포츠W 임재훈 기자] 데상트코리아(대표 손승원)가 전개하는 골프웨어 브랜드 르꼬끄골프(Le Coq Golf)가 본격적인 가을 시즌에 들어서며 2023년 FW시즌 두 번째 캠페인 ‘더 바운더리(The Boundary)’를 전개하고, 가을 신제품을 추가 공개했다.

캠페인 ‘더 바운더리’, 즉 ‘경계’는 클래식과 컨템포러리, 필드와 일상 등 어떤 상황에도 어우러지도록 활용 가능한 ‘보더리스(Borderless) 룩’ 컨셉을 담고 있다. 

한 마디로 필드 뿐 아니라, 일상복으로도 소화할 수 있는 경계 없는 골프웨어를 지향한다. 

수백 년 된 프랑스 고성에서 촬영한 화보도 과거와 현대의 시공간 경계를 뛰어넘는다는 메시지를 담고 있다. 

‘더 바운더리’ 캠페인은 지난 8월 진행한 ‘액티베이트(ACTIVATE)’에 이어 가을을 여는 르꼬끄골프의 두 번째 캠페인이다.

르꼬끄골프 23FW컬렉션은 가을 특유의 차분한 분위기를 한껏 살린 컬러가 특징이다. 

깊은 채도의 버건디, 브라운, 딥블루 등을 주력 컬러로 사용했다. 가장 기본 컬러이기도 해서 기존에 갖고 있던 옷과 맞춰 입기도 쉽다. 

골프 라운드에 적합한 소재를 사용하면서도 트렌디한 디자인으로 일상, 필드 상관 없이 입을 수 있는 ‘보더리스’ 디자인이 가장 큰 특징이다. 가디건, 스웨터, 후드티 등으로 구성되었고, 남녀가 시밀러룩으로 맞춰 입는 스타일도 제안한다.

여성용 주력제품인 ‘하이브리드 방풍 집업 가디건’은 마치 바시티 점퍼 스타일로 재해석한 가디건으로 필드 뿐 아니라 일상에서도 입기 좋은 아이템이다. 부위별 다른 소재 사용으로 활동성도 높였다. 

몸판은 울 나일론 혼방으로 보온성을 높였고, 소매는 나일론을 사용해 스윙할 때 편안하다. 목을 살짝 덮는 길이라 지퍼를 끝까지 올려도 답답한 느낌이 없다. 뒷면에 레터링과 소매단과 허리, 포켓에는 스트라이프 컬러 배색으로 포인트를 줬다. 컬러는 와인, 페일옐로우 2가지가 있다.

‘배색 스트라이프 카라 스웨터’는 톤온톤 컬러의 굵은 스트라이프가 선사하는 경쾌함이 특징이다. 마치, 스웨터 안에 카라 티셔츠를 입은 듯한 디자인도 독특하다. 실루엣을 적당히 드러내는 세미 오버핏이며, 허리 부분은 촘촘한 니트 조직감을 더해 단정하게 연출할 수 있다. 폴리와 울 혼방 소재를 사용해 한 겨울 내내 이너웨어로도 입기 좋다. 딥블루, 오렌지 2가지 컬러가 있다.

남성용 ‘브이넥 컬러포인트 니트 가디건’은 레터링과 스트라이프 패턴으로 캐주얼 감각을 살린 가디건으로, 일교차가 심한 가을, 입고 벗기 편한 아우터로 제격이다. 과하지 않은 세미 오버핏이라 야외활동은 물론, 사무실 등 실내에서도 셔츠 안에 착용하기 좋다. 지퍼 대신 버튼을 달아 클래식한 느낌도 놓치지 않았고,  전면에 브랜드를 상징하는 L로고로 포인트를 줬다. 블랙, 카멜 컬러 2가지가 있다.

[저작권자ⓒ 스포츠W(Sports W).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