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 경쟁력이 곧 사람”…삼성·SK, ‘반도체 봄날’ 대비 인재 모시기

92

삼성·SK, 잇달아 경력 인력 채용
초격차 실현 위한 우수인재 선점

뉴시스경기도 이천시 SK하이닉스 본사 모습.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다가올 반도체 업턴(상승국면)을 대비해 인력 채용에 힘쓰고 있다. 앞으로 초격차 경쟁력 확보 위한 인재 쟁탈전도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8일 전자업계에 따르면, SK하이닉스는 이달 20일까지 D램 설계, HBM 패키지(PKG) 제품 개발, 첨단 패키지(Advanced PKG), 품질 보증, 상품 기획 등 총 28개 직무에서 경력 사원을 채용한다.

SK하이닉스는 이번 채용에서 반도체 관련 경력 2년 이상 보유자라면 누구든 지원할 수 있도록 기준을 완화했다. 또 석·박사 학위 기간도 별도 경력 기간으로 인정하는 등 우수한 반도체 인재들이 지원할 수 있도록 범위를 대폭 넓혔다.

이번 채용은 약 2개월에 걸쳐 진행된다. 지원자는 서류전형, 필기전형인 SKCT(SK Competency Test), 면접 등의 과정을 거쳐 합격이 결정되면 내년 초 SK하이닉스에 입사한다.

이들에게는 SK하이닉스 본사가 위치한 경기도 이천캠퍼스와 서울캠퍼스(을지로 미래에셋센터원빌딩)를 비롯해 2027년 5월부터 가동을 시작할 용인 반도체 클러스터, 현재 미국에서 부지 선정 중인 첨단 패키지 제조 시설 등 국내외 다양한 지역에서 근무할 기회가 주어진다.

앞서 삼성전자도 8일까지 반도체 사업을 담당하는 반도체(DS) 부문에서 경력사원 모집 공고를 진행했다. 모집 분야는 △메모리사업부 △시스템LSI 사업부 △파운드리사업부 등 3곳을 포함해 △반도체연구소 △TSP총괄 △글로벌인프라총괄 △설비기술 △제조담당 △어드밴스드패키징(AVP)사업팀 △혁신센터 △SAIT(옛 종합기술원) 등 총 11곳이다.

삼성전자는 지원 문턱을 대폭 낮추며 인재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지원자격은 학사 취득 후 2년 이상 유관경력 보유자로, 석·박사 학위취득자는 수학기간을 경력 기간으로 인정된다. 근무지역은 삼성전자 캠퍼스가 있는 화성, 기흥, 평택, 수원, 천안, 온양 등이다. 이르면 연말, 늦어도 내년 초 최종 합격자가 발표된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모두 우수 인재 확보 위해 최고경영자(CEO)까지 발로 뛰고 있다.

경계현 삼성전자 DS(반도체) 사장은 5월과 6월 서울대와 카이스트(KAIST)와 연세대를 찾아 ‘꿈과 행복의 삼성 반도체, 지속가능한 미래’를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경 사장은 강연마다 인재 확보에 대한 중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지난달 5일 서울대 강연에서 학생들에게 “여기(삼성전자)에 오시면 리소스(자원)가 없어서 개발을 못 하는 일은 없다”고 말했다.

곽노정 SK하이닉스 사장도 10월 카이스트에서 관련 학부생을 비롯해 석·박사, 교수 등 1만 명을 대상으로 ‘초기술로 세상을 더 행복하게’라는 주제로 강연했다. 곽 사장은 이 자리에서 초기술을 실현하는 핵심 경쟁력은 인재라고 강조했다.

곽 사장은 “SK하이닉스가 지난 40년간 여러 위기를 이겨내고 성장해올 수 있었던 것은 초기술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이러한 초기술을 가능하게 해준 주체는 결국 인재”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