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도비, ‘200억 달러’ 피그마 인수 철회…공정위 기업결합 심사 종료

173

공정위, 어도비-피그마 기업결합 신고 철회

어도비 로고 ⓒ연합뉴스 어도비 로고 ⓒ연합뉴스

‘포토샵’으로 유명한 미국 소프트웨어 업체 어도비(Adobe)가 디자인 소프트웨어 기업 피그마(Figma)와 기업결합을 철회했다.

공정거래위원회는 어도비가 기업결합 신고 철회서를 제출해, 심사절차를 종료한다고 19일 밝혔다.

어도비는 미국에 본사를 둔 글로벌 소프트웨어 기업이다. 그래픽·사진·동영상 등의 디자인 창작을 프로그램인 포토샵 등 소프트웨어 등을 판매한다.

피그마는 2012년에 설립해 미국에 본사를 둔 회사로서 UI·UX 소프트웨어인 ‘피그마 디자인’ 등을 공급하고 있다.

어도비는 18일(현지 시각) 보도자료를 내고 지난해 피그마와 체결했던 합병 계약을 종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 피그마 인수를 공식 발표한 지 15개월 만이다.

해당 계약상 어도비가 피그마에 지급한 취득금액은 약 27조8000억원(약 200억 달러)다. 이는 연 매출액의 50배에 달하는 규모다.

유럽연합(EU)과 영국 경쟁당국이 두 회사 합병이 경쟁을 저해한다는 잠정 조사 결과를 내놓는 등 주요국에서 제동이 이어진 데 따른 결정이다.

피그마는 웹 기반 소프트웨어라는 강점을 활용해 가파르게 성장해 왔다. UI·UX 디자인 소프트웨어 시장에서 70% 넘는 시장점유율을 보유한 1위 사업자다.

여러 경쟁당국은 이 둘의 기업결합이 독점적 지위 유지·강화를 위해 성장잠재력이 큰 잠재적 경쟁사업자를 인수·합병하는 ‘킬러 인수’에 해당할 수 있다고 보고 면밀히 심사해 왔다.

공정위도 해외 경쟁당국과 협력으로 이번 기업결합이 관련 시장에서 신제품 개발이나 기능 개선 등 혁신을 저해할 우려, 디자인 창작 소프트웨어 시장에 진출하고자 하는 피그마를 인수함에 따른 잠재적 경쟁저해 우려에 중점 등을 두고 심사했다.

공정위는 “여러 경쟁당국도 공통으로 우려를 제기해 왔다”며 “어도비는 본 건 인수계약을 파기하기로 피그마와 합의하고 기업결합 신고를 철회했다”고 설명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