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마지막 금통위 의사록 보니…”고물가에 추가 긴축 고려” vs “충분히 긴축적”

89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3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이창용 한국은행 총재가 30일 오전 서울 중구 한국은행에서 열린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에서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한국은행]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들이 지난달 열린 올해 마지막 통화정책 결정 회의에서 만장일치로 7연속 동결을 결정한 가운데 향후 금리 인상 여부에 있어서는 의견이 엇갈렸다. 일부 위원들은 물가가 예상보다 높은 수준을 나타내고 있다는 점을 들어 추가 긴축도 고려해야 한다고 언급한 반면 또다른 위원들은 현 금리 수준이 이미 충분히 긴축적이라며 추가 인상까지는 불필요하다고 피력했다.  

19일 한은이 이날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11월 금통위 의사록에 따르면 익명의 한 금통위위원은 “향후 통화정책은 물가상승률이 목표수준대로 빠르게 안착되도록 하는 데에 가장 큰 중점을 둬야 한다”면서 “외환시장과 경기 흐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되 물가 목표 안착이 지연될 것으로 예상되는 경우 추가긴축도 고려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고물가 기조가 이어질 경우 현재 3.5% 수준인 기준금리의 추가 인상 가능성도 열어놔야 한다고 언급한 것이다. 

또다른 익명의 위원 역시 통화정책의 추가 긴축 가능성을 배제해서는 안된다고 목소리를 냈다. 해당 위원은 “근원인플레이션의 둔화 흐름이 이어지면서 소비자물가 상승률도 점차 낮아질 것으로 전망되고 글로벌 경제상황 및 통화정책을 둘러싼 불확실성이 여전히 남아있는 만큼 이번 회의에서는 기준금리를 현 수준에서 유지하는 것이 적절해 보인다”고 발언했다. 그러면서도 “향후 공급측 물가 상방압력 증대, 인플레이션 기대심리 상승 등으로 물가목표로의 수렴 속도가 예상보다 늦어질 것으로 판단되는 경우에는 추가적인 정책 대응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날 회의에서는 이와 반대되는 목소리를 내는 위원들도 일부 있었다. 익명의 한 금통위원은 “고금리 여건에서 가계와 기업의 대출 증가세가 이어지고 있어 매크로 레버리지 관리의 필요성이 높아졌다”면서 “대내외 경제여건을 고려할 때 현 금리 수준이 충분히 긴축적인 만큼 당분간 전망경로 대비 성장 및 물가의 향후 추이, 금융시장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며 비둘기파적(통화완화) 발언을 내놔 눈길을 끌었다. 

이와 다른 익명의 위원 역시 “기대인플레이션과 주택가격 상승 기대심리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고금리 기조를 유지하면서 정부의 가계대출 관리 강화 등을 통해 디레버리징(부채 감축) 노력을 지속할 필요가 있다”며 “향후 정책 방향은 고금리 정책의 성과와 부작용을 면밀히 점검하면서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추가 인상에 대해서는 사실상 난색을 보였다. 

한편 이날 회의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창용 한은 총재는 향후 통화정책과 관련해 “금통위원 6명 가운데 4명이 물가경로가 상향조정되고 국제유가 불확실성이 남아 있어 향후 3개월 간 기준금리를 3.75%로 올릴 가능성을 열어둬야 한다는 의견을 냈고 나머지 2명은 기준금리를 현 수준에서 유지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의견을 냈다”고 공개한 바 있다. 추가 긴축 가능성을 열어둔 금통위원이 한 달 전(5명)보다 1명 줄어든 것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