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민 2021년 1인당 GRDP 4만 달러 돌파…전년 대비 3.4% 성장

149

코로나19 전보다 숙박·음식점업↓
성동구·영등포구·강서구 성장률↑

자료제공=서울시서울시청 전경.

서울시의 2021년 지역내총생산(GRDP)이 472조 400억 원 규모로 나타났다. 이를 서울 내 추계인구 기준으로 따져보면 1인당 GRDP는 4968만 원으로 나타났고, 기준환율 평가 기준으로는 1인당 GRDP가 사상 처음으로 4만 달러를 돌파했다.

21일 서울시는 2021년 한 해 동안 자치구별 경제활동 생산규모를 종합적으로 평가한 ‘서울시 지역내총생산(GRDP)’ 보고서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GRDP는 서울시에서 한 해 동안 생산한 모든 재화와 서비스를 시장가치로 평가한 수치다.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서울의 경제성장률은 3.4%로 전년도 성장률(0.9%)보다 2.5%p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 경제성장률인 4.3%보다는 0.9%p 낮았다.

2021년 서울시민 1인당 GRDP는 4968만 원으로 지난해보다 346만 원이 증가했다. 이를 기준환율로 평가한 1인당 GRDP는 4만3404달러로 전년 대비 4234달러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전인 2019년 대비 산업별 성장률을 살펴보면 전기, 가스, 증기 및 공기조절공급업(24.7%), 금융 및 보험업(23.2%), 정보통신업(8.3%) 순으로 크게 성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숙박 및 음식점업(-24.2%), 문화 및 기타서비스업(-10.4%), 건설업(-9.4%) 등은 여전히 침체 국면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의 경제활동별 GRDP 규모는 서비스업이 92.7%로 전년 대비 0.6%p 증가했으며, 제조업은 3.7%로 전년보다 0.1%p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제공=서울시서울 자치구별 GRDP.

구별 GRDP 규모는 강남구가 77조9240억 원으로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중구(61조3,427억 원), 영등포구(44조2,659억 원), 서초구(38조3,357억 원) 순으로 나타났다. 가장 규모가 작은 구는 3조4630억 원의 강북구였다.

전년 대비 성장률은 성동구(10.9%), 영등포구(7.2%), 강서구(6.4%) 순으로 높게 나타났고, 가장 성장률이 낮은 구는 동작구(-1.4%)였다. 성동구는 도매 및 소매업(29.0%), 운수 및 창고업(27.1%)의 성장률이 높았고, 영등포구는 정보통신업(13.4%), 금융 및 보험업(12.3%)의 영향으로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김진만 서울시 디지털정책관은 “지역내총생산(GRDP) 통계는 자치구별 산업별 산출과 비용, 부가가치 등 생산구조를 분석하고, 변화의 흐름을 파악할 수 있는 객관적인 근거로 특히 조세연구, 경제정책 수립 및 학술연구 등에 활용되고 있다”라며 “산업 및 지역간 비교를 통해 도시경쟁력 연구, 해외 도시와의 비교 등 다양한 분야에서 꾸준히 활용도가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