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반포4차 아파트 최고 49층 1828가구 재건축 탄력

103
사진제공=서울시신반포4차 아파트 위치도

서울 고속버스터미널 인근에 있는 신반포4차 아파트 재건축사업이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21일 서울시는 전날 제20차 도시계획위원회를 열고 서초구 잠원동 70번지 일대 ‘신반포4차 아파트 재건축 정비계획 결정(변경)(안)’을 수정가결했다고 밝혔다.

신반포4차는 1979년 준공된 14개 동 1212가구 규모의 노후아파트다. 정밀안전진단 결과 D등급 조건부 재건축 판정을 받아 2020년 12월 9일 정비계획 결정(변경)(안)을 주민제안했지만 아파트 측과 상가 측 협의가 난항을 겪었다.

이번 결정을 통해 신반포4차는 대지면적 7만3043.8㎡, 용적률 299.98% 이하, 최고 층수 49층 이하(170m 이하), 총 1828가구(공공주택 287가구 포함)의 대규모 주택단지로 재건축된다.

정비구역 남쪽 도로(잠원로)는 약 12m로 넓어지고 외부 접근성이 뛰어난 위치에 공원을 계획해 지역주민이 이용할 수 있는 쾌적한 한강 보행로와 휴식공간을 제공할 예정이다.

대규모 단지 재건축으로 인한 주변 가로망과 연계성 등을 고려해 단지 내 공고옵행통로, 보차혼용통로를 지정해 단지 내 주민들은 물론 이웃들도 인접한 한강, 고속터미널 등을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신반포4차 재건축사업 정비계획은 이번 수정가결 내용을 반영해 재공람 공고 후 최종 고시될 예정이다. 이후 서울시 건축위원회 심의 및 사업시행계획인가를 거쳐 사업 추진이 확정된다.

도계위는 ‘자양한양아파트 재건축 기본계획 변경, 정비계획 결정 및 정비구역 지정(안)’도 수정 가결했다.

광진구 자양동 695번지 일대 자양한양아파트는 1983년 준공된 6개 동 444가구 규모 단지다. 이번 심의를 통해 13개 동 859가구(공공주택 207가구 포함)로 재건축된다.

이번 정비계획 결정은 아파트지구가 아닌 일반지역에서 한강 변 용도지역을 제2종일반주거지역에서 제3종일반주거지역으로 종상향한 첫 공동주택재건축 사례다.

‘동대문 이문동 168-1번지 일대 장기전세주택 건립을 위한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정비계획 수립 및 정비구역 지정(변경안)’도 수정 가결됐다. 대상지는 노후·불량 건축물이 밀집한 지하철 1호선 신이문역 역세권이다.

이번 결정으로 대상지에 1만5125.5㎡가 추가 편입돼 공동주택 획지 3만2165.2㎡에 지하 4층~지상 40층 규모의 총 1265가구(공공임대주택 366가구) 공동주택이 들어선다. 이 중 251가구는 역세권 장기전세주택으로 공급된다.

‘광희동1가 303-1 일원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 결정(안)’과 ‘구로구 천왕3역세권 공공임대주택 건립 재개발사업 정비구역 및 정비계획 결정(안)’도 수정 가결됐다.

서울시는 광희동 일대 정비예정구역(11만1425㎡)에 대해 올해 3월부터 정비구역 지정 및 정비계획 수립을 위한 용역을 추진 중이다. 이 가운데 토지 등 소유자가 정비구역 지정을 제안한 광희동1가 303-1일대(1만2096㎡)에 대해 우선 정비구역을 지정하고 정비계획을 수립했다.

이번 정비구역 지정으로 대상지 주변 정비기반시설(도로·공원) 3954㎡를 확보하고 업무시설과 근린생활시설 용도로 연면적 약 14만㎡ 규모의 건축물 1개 동이 들어설 예정이다. 건물 내에는 지하철 출입구(동대문역사문화공원)도 생긴다.

지하철 7호선 천왕역과 인접한 구로구 오류동 206-2번지 일대는 역세권에 걸맞은 새 공간 조성을 위해 도시정비형 재개발사업으로 추진된다. 대상지 8746㎡에 아파트 3개 동, 지하 3층~지상 26층) 규모로 총 323가구가 건립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