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날 중국 증시, 미국 대중 기업 대상 잠정적 수출 통제명단 추가 등재 소식에 하락”

128
출처=키움증권중국 증시 추이

21일 키움증권은 전날 중국 증시가 미국의 대중 기업 대상 잠정적 수출통제 명단추가 등재 소식에 투자심리가 위축됐다고 분석했다.

20일 기준 중국 상해 종합지수는 1.0% 내린 2902.1, 선전 종합지수는 1.2% 하락한 1785.3을 기록했다.

홍록기 키움증권 연구원은 “전날 중국 증시는 대출우대금리(LPR)가 4달 연속 동결된 가운데 미국이 대중 기업 대상 잠정적 수출통제 명단을 추가 등재했다는 소식에 투자심리가 위축됐다”고 설명했다.

미국 정부는 수출 통제 우려 대상(UVL)에 중국 PNC 시스템을 비롯한 13개 중국 기업을 추가했다. UVL은 수출 통제 명단 직전 단계로, 미국 기술이나 상품을 수입할 자격이 있고, 신뢰할 수 있는 기업인지를 결정하기 위한 미국 관리들의 현장 조사가 이뤄지지 못한 기업이 등재된다

최근 골드만삭스와 모건스탠리, 노무라 등 다수 글로벌 투자은행(IB)은 내년 A주에 긍정적인 전망을 제시했다. 모건스탠리는 24년 CSI300 전망을 3850포인트로 제시했고, 골드만삭스는 내년 MSCI 차이나 인덱스 및 CSI300 편입 종목의 순이익 성장률을 각각 10%, 11%로 전망했다.

한편, 전날 중국 증권가에는 ‘퀀트 투자자의 50억 위안 이하 소형주 매수 제한’, ‘금융 감독 부처 공매도 금지 예정’ 루머가 확산했으나 다수 업계관계자들은 이를 부인했다.

텐센트는 전날 4억 홍콩달러에 128만 자사주를 매입했다.

바이트댄스는 올해 매출액 1100억 달러 달성으로 텐센트(860억 달러 추정) 매출액을 웃돈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