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삼성 반도체 연구 거점에 1800억원 보조…”AI·5G 연구”

219
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일본 경제산업성은 21일 삼성전자의 첨단 반도체 연구거점에 최대 200억엔(약 1824억원)을 보조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일본 요코하마에 신설하는 시설이 보조 대상이다.

이날 니혼게이자이 신문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삼성의 연구거점에 대한 지원을 통해 일본 반도체 산업의 경쟁력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삼성이 연구거점에 투자하는 비용은 총 400억엔(약 3600억원) 이상이다. 경제산업성이 전체 비용의 최대 2분의 1을 보조하는 셈이다.
 
삼성은 요코하마 연구개발 거점을 통해 반도체 후공정(패키징 및 테스트) 관련 기술을 비롯해 인공지능(AI) 및 5G(5세대 통신)용 첨단 반도체 제조기술을 연구할 예정이다. 일본의 반도체 소재 및 반도체 제조장비 회사들과 함께 연구를 진행한다. 첨단 반도체는 세계적으로 수요가 높아지는 추세다. 경제산업성은 “해당 연구 지원은 일본 기업의 혁신으로 이어질 것”이라고 밝혔다.

경제산업성은 자국 반도체 제조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해외 기업 유치를 적극 추진해왔다. 대만 TSMC의 큐슈 구마모토현 공장에 최대 4760억엔, 키옥시아홀딩스와 미 반도체 제조사 웨스턴디지털의 미에현 낸드플래시 공장에 최대 929억엔의 보조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