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상업용 부동산 전망 ‘맑음’…비오피스 ‘글쎄’

165

알스퀘어

2024년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이 미국의 금리 인상 중단에 따라 회복의 실마리를 찾을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상업용 부동산 종합 서비스 기업 알스퀘어는 ‘2024년 상업용 부동산 시장 트렌드’로 △터널 빛이 보이는 금리 인상 △줄 잇는 상업용 건물 매물 출회 △핵심 업무권역으로 부상하는 마곡 △사옥 매입 수요 지속 △엇갈리는 비오피스 시장 등 5가지를 선정했다고 21일 밝혔다.

우선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사이클 종료로 투자 심리가 되살아나 국내 상업용 부동산 시장에 온기가 돌 것으로 예상했다. 연준은 지난 14일 열린 올해 마지막 연방공개시장위원회 정례회의에서 기준금리를 기존의 5.25∼5.50%로 유지했다. 지난 9월과 11월에 이어 3번째 동결이다. 내년에는 연준이 3차례에 걸쳐 기준금리를 0.25%포인트(p)씩 인하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대표적인 상업용 부동산인 오피스 빌딩의 올해 서울·분당 지역의 연간 거래액은 약 10조원으로 전년 대비 30% 이상 감소했다. 이는 지난해부터 이어진 급격한 금리 인상 여파로 자금 조달 여건이 어려워진 영향이 컸다. 하지만 내년 금리 인하가 시작되면 거래도 회복될 가능성이 크다.

내년 불확실한 경기 전망 속에서 현금 확보 목적으로 대형 오피스 매물이 시장에 잇따라 등장할 것이란 전망도 내놨다. 최근에는 서울 중구 무교동 더익스체인지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하이투자증권빌딩 등 대형 매물 거래가 진행되고 있다. 다만 매수자와 매도자의 적정 가격 차이가 커 실제 성사되는 거래는 많지 않을 수 있다.

이런 가운데 주요 업무권역을 중심으로 기업들의 사옥 매입이 이어질 가능성도 제시했다. 올해에도 크래프톤, 무신사, F&F 등 기업들이 기존 사옥 임차에서 매입으로 전환하는 사례가 나왔다.

핵심 업무 권역으로는 서울 강서구 마곡을 지목했다. 내년 마곡에는 연면적 46만㎡ 규모의 ‘르웨스트 마곡’을 포함해 총 85만8000㎡ 규모의 오피스가 공급될 예정이다.

한편 비오피스 시장은 물류센터, 리테일, 호텔 등 매물 유형에 따라 희비가 엇갈릴 전망이다. 물류센터는 올해 약 647만㎡ 규모의 대규모 공급에 이어 내년에도 약 231만㎡에 육박하는 공급이 예정돼 수급 불균형 심화 우려가 제기되고 있어 전망이 밝지 않다. 리테일 부동산 시장도 전반적으로 분위기가 좋지 않다고 평가했다. 다만 엔데믹으로 인해 서울 명동, 강남 등 외국인 리테일 상권과 호텔 부동산 시장은 개선될 것으로 내다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