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감시황] 국내 증시, 글로벌 증시 동조화에 하락 마감… “美서 차익 실현 매물 쏟아져”

109
사진아주경제DB
[사진=아주경제DB]

국내 증시가 글로벌 증시 동조화에 하락 마감했다.

2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14.28포인트(0.55%) 내린 2600.02에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15.93포인트(0.61%) 내린 2598.37에 출발했다.

코스피에서 개인이 501억원어치 순매도했다. 외국인과 기관은 124억원, 390억원을 각각 순매수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 삼성전자(0.27%), 기아(0.42%)가 상승했다. LG에너지솔루션(-2.20%), 삼성바이오로직스(-0.97%), 현대차(-0.20%), 포스코홀딩스(-1.92%), 네이버(-1.81%), LG화학(-1.79%) 등은 하락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는 전날보다 3.54포인트(0.41%) 내린 859.44에 장 마감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7.22포인트(0.84%) 내린 855.76에 개장했다.

코스닥 시장에서 개인은 833억원, 외국인은 795억원을 순매수했다. 기관은 1402억원을 순매도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 에코프로비엠(-3.92%), 에코프로(-4.81%), %), 엘앤에프(-1.58%), JYP Ent.(-1.53%), 셀트리온제약(-2.18%) 등은 하락했다. 포스코DX(16.67%), HLB(0.60%), 알테오젠(21.02%), HPSP(4.15%) 등은 상승했다.

최유준 신한투자증권 수석연구원은 “코스피가 글로벌 증시 동조화에 모든 업종이 하락했다”며 “양도세 기준 완화 소식은 코스피·코스닥 지수에 선반영된 것으로 인식돼 역시 하락세를 나타냈다”고 분석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