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키, 20억 달러 비용절감 계획…시간외서 5% 넘게 하락

145
사진AFP 연합뉴스
[사진=AFP·연합뉴스]

나이키가 향후 3년 동안 최대 20억 달러에 달하는 비용을 절감하겠다고 21일(현지시간) 밝혔다.
 
이 소식이 전해진 뒤 이날 뉴욕증시 시간외 거래에서 나이키 주가는 5% 넘게 밀렸다.
 
나이키의 회계연도 2분기(9월~11월 30일) 매출은 133억9000만 달러로 월가 예상치(134억3000만 달러)를 하회했다. 2분기 연속 매출 예상치를 밑돌았다. 중화권 매출은 4% 증가했으나, 전 분기 5% 증가를 밑돌았다. 주당 순이익은 1.03달러로, 예상치(85센트)는 웃돌았다.
 
나이키는 자동화와 기술 향상, 조직 합리화 등을 통해 비용절감을 모색하고 있다. 회사는 세전 구조조정 비용으로 4억~4억5000만 달러를 지출하며, 이는 이번 분기에 마무리된다. 이 비용은 대부분 직원 퇴직금과 관련이 있다고 나이키는 설명했다.
 
나이키 경영진은 1년 이내에 중국 시장이 되살아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지만, 이번 분기 실적으로 인해 시장의 의구심은 커졌다.
 
나이키는 상품 과잉으로 신제품이 매장 진열대에 못 오르는 등 재고를 정리하느라 고군분투해야 했다. 재고는 14% 줄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