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신사업과 금리 인하 기대감 여전히 유효”

65
신한투자증권은 22일 포스코인터내셔널에 대해 신규 사업에 대한 기대감이 여전히 유효하다는 분석을 내놨다. 투자의견 ‘매수’ 입장을 유지하면서 목표주가를 5만9600원에서 6만8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내년 시장 내 금리 인하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전기차 및 2차전지 섹터에 대한 관심이 재점화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신한투자증권이 전망한 포스코인터내셔널의 4분기 매출은 8조24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6% 감소한 수준이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49.6% 증가한 2525억원이다. 이는 기존 시장 기대치 매출액인 8조5700억원과 영업이익 2816억원을 소폭 하회하는 수치다.

신한투자증권은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철강 트레이딩(글로벌)과 미얀마 가스전, 발전(에너지) 부문에서 예상보다 부진한 실적을 달성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철강 트레이딩 부문에서는 주요 철강재 수요가의 연말 재고 관리 정책 실시로 인해 영업이익이 3분기 대비 소폭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미얀마 가스전은 유가 안정화에 따른 판가 하락과 판매량 감소가 동시에 실적 부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평가했다.

또 신한투자증권은 내년 포스코인터내셔널의 매출액을 전년 대비 12.8% 증가한 37조7000억원, 영업이익을 4.3% 감소한 1조15000억원으로 예상했다 이는 국제유가 안정화가 에너지 부문 전반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분석에서다. 또 글로벌 철강 수급은 공급과잉이 심화되는 가운데 수요의 경우 2023년과 마찬가지로 낮은 단자리수 성장에 그쳐 철강 트레이딩 실적은 전년 대비 감소하할 것으로 봤다.

아울러 신한투자증권은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떠오르는 구동모터코아가 내년 글로벌 생산기지 준공에 이은 수율 정상화라는 성장통을 겪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흑연과 동박원료, 리사이클링, 니켈, 리튬 등 친환경 2차전지 소재 관련 실적은 내후년에 비로소 유의미한 결과로 나타날 것으로 판단했다.

박광래 신한투자증권 연구위원은 “앞서 언급된 신규 사업들은 향후 중장기 성장 동력으로 작용해 2030년경에는 매출액이 현재의 2배 수준으로까지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며 향후 7년 내 긍정적인 전망을 내비쳤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