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인도네시아은행, IFC로부터 2억 달러 투자 유치

119

서승현 신한은행 글로벌사업그룹장(왼쪽에서 두 번째), 구형회 신한인도네시아은행 법인장(첫 번째), Asif Mustaqim IFC금융섹터 동아시아 투자본부장(세 번째)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신한은행 서승현 신한은행 글로벌사업그룹장(왼쪽에서 두 번째), 구형회 신한인도네시아은행 법인장(첫 번째), Asif Mustaqim IFC금융섹터 동아시아 투자본부장(세 번째)이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신한은행

신한은행 인도네시아 현지법인 신한인도네시아은행이 국제금융공사(IFC)로부터 2억 달러 투자를 유치했다.

22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이번 자금조달은 지난 5월 신한금융그룹과 IFC가 글로벌·ESG 분야 협업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 체결 이후 진행된 투자 유치 사례다. 총 2억 달러 중 1억 달러를 우선 조달하고 1년 내 추가 1억 달러를 조달할 예정이다.

신한인도네시아은행은 자금 조달을 통해 인도네시아 해양·수자원 관련 업종(Blue), 신재생에너지·에너지효율 관련 프로젝트(Green), 중소기업(Social) 섹터에 각각 15%, 40%, 20% 비중으로 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나머지 25%는 세 개 섹터 중 자금이 필요한 부분에 사용할 계획이다.

구형회 신한인도네시아은행 법인장은 “이번 투자 유치는 달러 조달이 어려운 인도네시아에서 장기 성장 기반을 마련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