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용 85㎡ 초과 중대형 아파트 ‘인기’

101

중대형 아파트

올해 청약시장에서 전용면적 85㎡형 초과 중대형 아파트(이하 중대형 아파트)가 인기를 끈 것으로 나타났다.

전반적으로 공급 물량이 감소한 영향으로 풀이된다.

22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을 통해 올해 1월부터 지난 15일까지 전국 1순위 청약 접수 현황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중대형 아파트의 평균 청약 경쟁률은 18.54대 1이었다. 일반공급에서 1만7008가구 모집에 31만5300명이 접수했다.

작년 동기 청약 경쟁률이 10.53대 1이었다는 점과 비교하면 1.76배 상승한 것이다.

같은 기간 전용면적 85㎡ 이하 중소형 아파트(이하 중소형 아파트)의 청약 경쟁률도 7.72대 1에서 10.23대 1로 상승했다. 중대형 아파트와 비교하면 그 상승폭이 미미했다.

중대형 아파트의 인기는 수도권과 지방에서 모두 뜨거웠다.

수도권에선 6430가구에 대한 1순위 청약에 17만4836명이 몰려 27.19대 1의 청약 경쟁률을 보였다. 작년보다 공급물량(8698가구)은 줄어든 반면 1순위 청약자(13만393명)는 오히려 늘었다. 청약 경쟁률(14.99대 1)도 1.81배 상승했다.

지방에선 작년보다 약 2배 감소한 1만578가구가 1순위 청약을 받았다. 이들 물량에 17만702개의 통장이 몰리며 13.2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8.58대 1)보다 1.54배 오른 수치다.

중대형 아파트의 인기 요인은 공급 물량 감소에 따른 희소성이란 게 대체적인 시각이다. 실제 올해 전국에서 일반 공급된 9만128가구 중 중대형 평형은 18.87%에 불과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