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CES서 ‘디지털 헬스·클린테크’ 등 미래 먹거리 공개

101

‘함께 만드는 더 밝은 미래’ 주제로 전시관 조성
디지털 헬스·클린테크·퓨처테크 등 미래 산업 영역

사진제공=LG전자LG노바 올해 개최한 ‘이노베이션 페스티벌’

LG전자 북미이노베이션센터(LG 노바)는 내년 1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정보통신(IT) 전시회 CES 2024에서 LG전자의 미래 먹거리를 선보인다고 25일 밝혔다.

LG 노바는 CES 2024에서 ‘함께 만드는 더 밝은 미래(Building a brighter tomorrow together)’를 주제로 유레카 파크에 전시관을 꾸린다. 전시에는 △디지털 헬스(Digital Health) △클린 테크(Clean Tech) △퓨처 테크(Future Tech) △스마트 라이프(Smart Life) 등 LG전자가 집중하는 4개 미래 산업 영역에서 약 10개 스타트업이 참가한다.

디지털 헬스 분야에서 △XR헬스 △마인드셋 메디컬 △C. 라이트 테크놀로지스, 클린 테크 분야에서 △브리키파이가 참여한다. 퓨처 테크 분야는 △후마노 △딥브레인 AI △나카미르, 스마트 라이프 분야에서는 △로이비 △키2이네이블 등이 전시관을 구성한다.

이들은 LG 노바의 글로벌 스타트업 대상 아이디어 공모전 ‘미래를 위한 과제(Mission for the Future)’를 통해 선정돼 LG전자와 협업을 논의 중인 스타트업이다.

LG 노바는 이번 전시회에서 실제 협업 가능성이 큰 스타트업을 선별해 보여줌으로써 LG전자가 주목하는 미래 먹거리의 윤곽을 드러낸다.

미국 실리콘밸리에 거점을 둔 LG 노바는 새로운 사업모델을 발굴하고, 업계를 선도하는 혁신 스타트업과 협력에 속도를 내기 위해 지난 2020년 말 신설된 조직이다.

지난 2021년부터 매년 글로벌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공모전을 진행하며 혁신 아이디어를 가진 스타트업을 발굴·육성, 사업화를 지원하고 신사업 기회를 발굴하고 있다.

LG 노바는 지금까지 50여 개 스타트업을 뽑아 협업 가능성을 구체화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공모전 기간을 확대해 연간 상시 운영 방식으로 전환, 더 많은 스타트업과 협업할 기회를 열었다.

이와 연계한 행사로 매년 가을 ‘이노베이션 페스티벌(Innovation Festival)’을 개최해 다양한 혁신 기업과 투자자 간 교류의 장도 열고 있다.

LG 노바는 또 올해 전문 벤처 투자기업 클리어브룩과 손을 잡고 기존 2000만 달러 수준의 노바프라임 펀드를 1억 달러 이상 규모로 확대 조성하며 미래를 위한 투자에 속도를 내기도 했다.

이석우 LG전자 북미이노베이션센터장 부사장은 “올해 CES는 글로벌 스타트업 생태계의 아젠다를 주도하는 LG NOVA의 리더십을 보여주고, 미래 산업 영역에 대한 비전을 나누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