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배터리 재활용시장, 2040년 2089억달러로 26배 ‘껑충’

94
전기차 수요가 급증하면서 글로벌 배터리 재활용시장 규모가 지난해 80억달러에서 2040년 2089억달러로 26배 커질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한국무역협회는 25일 ‘우리나라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산업육성을 위한 원료 확보 방안’ 보고서에서 에너지 전문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의 전망을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보고서에 따르면 글로벌 배터리 재활용 시장의 규모는 지난해 80억달러에서 오는 2025년 208억달러로 2배 넘게 뛰어오른 이후, 연평균 17%씩 증가해 오는 2040년에는 2089억달러를 상회할 것으로 전망된다.

사용후 배터리란 전기차 배터리로서의 1차 수명이 다한 배터리를 의미한다. 이를 재제조, 재사용, 재활용 배터리 등으로 용도를 구분할 수 있다.

전 세계적으로 배터리 재활용 설비는 중국이 가장 많이 보유하고 있다. 지난 2020년 기준 중국의 배터리 재활용 설비는 61만4000t으로, 전체 물량(84만3000t)의 73%를 차지했다. 배터리 원료를 안정적으로 확보하기 위해 최근에는 유럽과 미국도 재활용 설비투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전 세계적으로 사용후 배터리 발생량도 급속히 증가하고 있다. 무협은 글로벌 사용후 배터리 발생량이 지난해 20기가와트시(GWh)에서 오는 2025년 44GWh로 증가한 이후 연평균 33%씩 늘어나 오는 2040년에는 3339GWh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이 같은 글로벌 추세 속에 향후 한국의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시장도 급성장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연간 전기차 신규 등록 대수는 16만2987대로, 지난해까지 누적 40만대를 넘어서 올해 8월 기준으로 누적 50만대를 달성했다. 정부는 2030년까지 전기차 보급 대수를 420만대까지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발생량도 2021년 440개, 2023년 2355개, 2025년 8321개, 2029년 7만8981개로 꾸준히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2030년 이후에는 10만개 이상의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가 배출될 것이란 전망이다.

무협은 전기차 배터리 재활용 산업이 경제성을 갖추고 성장하려면 배터리 재활용 원료를 원활히 수급하고 체계적인 전기차 배터리 회수 시스템을 갖춰야 한다고 제언했다. 

김희영 한국무역협회 공급망분석팀 연구위원은 “한국은 체계적인 전기차 사용후 배터리 회수 시스템이 구축돼 있지 않고 민간 소유 배터리의 회수 및 관리 시스템이 부재하다. 배터리의 회수 등록, 운송, 성능검사, 가격산정까지의 단계가 시스템화 돼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 정부 부처에서 산발적으로 나눠 발표하고 있는 배터리 재제조, 재사용, 재활용 관련 정책들을 통합적으로 관리할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재활용 촉진법'(가칭)을 제정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글로벌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 규모 사진한국무역협회
글로벌 폐배터리 재활용 시장 규모 [사진=한국무역협회]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