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붕어빵 4개 5000원, 현금만 받아요”…외국인 유학생 울린 명동 물가

151
(출처=유튜브 채널 ‘김치귀신 마이 Kimchi Ghost Mai’)

한국에서 유학 중인 에스토니아 학생들이 크리스마스를 맞아 명동에 방문했다가 붕어빵 가격에 놀라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온라인상에서 관심을 끌고 있다.

24일 에스토니아 출신 유학생 마이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치귀신 마이’에 겨울철 명동 탐방기를 담은 영상을 게재했다. 이 영상에는 마이가 크리스마스 연휴를 맞아 친구 엘리사와 함께 명동으로 향해 길거리 노점을 둘러보면서 붕어빵을 사 먹는 장면이 담겼다.

이들은 먼저 일본식 퓨전 붕어빵 노점을 발견했다. 1개당 가격은 4000원이었다. 마이와 엘리사는 “하나 4000원이에요?”라고 거듭 물으며 “왜 이렇게 비싸냐”고 의아해했다.

이어 두 사람은 한국식 붕어빵을 찾아 나섰지만, 또 한 번 깜짝 놀랐다. 한국식 붕어빵은 4개 5000원이었기 때문이다. 결제는 현금으로만 가능했다.

마이는 “명동에서 그나마 싼 편이지만 엄청 비싸다”며 자막을 통해 “서울 평균은 2개 1000원, 3개 2000원”이라고 부연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도 붕어빵 가격이 지나치게 비싸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바가지 요금은 국가 이미지만 실추시킨다”, “어처구니없는 바가지요금”, “제발 사 먹지 말자” 등 반응을 보였다.

다만 일각에선 물가 상승률을 고려하면 붕어빵 가격도 오를 수밖에 없다는 의견이 나오기도 했다. 최근 한국물가정보에 따르면 전국 주요 도시 노점에서 파는 붕어빵의 핵심 재료 5가지 가격은 5년 전보다 평균 49.2%, 지난해보다 18.4%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팥은 800g 기준 2017년 3000원에서 올해 6000원으로 약 100% 올랐으며, 같은 기간 밀가루 1㎏은 1280원에서 1880원으로 46.9%, 설탕 1㎏은 1630원에서 1980원으로 21.5% 각각 상승했다.

서울 일대에선 붕어빵이 1개당 1000원가량에 팔리는 모습은 어렵지 않게 볼 수 있다. 강남 등 일부 지역에선 3개 5000원에 판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