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제재에 멈춰선 삼성重 LNG운반선 수출…글로벌 에너지 공급망도 ‘적신호’

132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인한 지정학적 위험요소가 조선업계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특히 삼성중공업이 러시아 측과 계약한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건조가 동결되면서, 글로벌 에너지 공급망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6일 로이터 통신 등에 따르면 삼성중공업은 이날 러시아 즈베즈다 조선소와 계약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 15척 중 10척에 대한 선박 블록과 장비 제작을 중단했다.
 
삼성중공업은 2019∼2020년 말 러시아 측과 3단계에 걸쳐 북극해 항로(NSR) 등에 투입할 LNG 운반선 15척을 공급하기로 계약을 체결했다. 현재 5척은 인도됐으며, 10척에 대한 건조는 이제 시작되는 상황이다. 국내에서 선박 블록과 기자재를 러시아 조선소에 공급하고, 러시아 즈베즈다 조선소가 이를 마무리하는 방식이다. 
 
러시아 측과 계약한 LNG 운반선 건조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이 지속하면서 지난 8월부터 사실상 건조가 동결된 상태였다.
 
러시아에 대한 국제사회의 제재와 겹쳐 러시아 정부가 우방국이 아닌 국가에 대한 압박 수위를 높이면서 삼성중공업의 건조 일정에도 차질이 생긴 것이다.
 
삼성중공업 측은 현재까지 계약은 유지되고 있다는 입장이지만, 건조가 재개되더라도 대금 지불 등 과정에서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전망된다.
 
러시아가 세계은행간금융통신협회(Swift)에서 추방되면서 일반적으로 국제 거래에 통용되는 달러가 아닌 루블로 결제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해당 루블을 한화로 현금화하는 과정도 복잡해질 것이라는 게 해운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실제 과거 대우조선해양(현 한화오션)이 러시아 국영 해운사 소브컴플로트(Sovcomflot)로부터 수주한 쇄빙 LNG선 3척에 대한 총 8억5000만 달러의 대금이 지연되면서 계약이 종료된 사례가 있다.
 
해운업계는 이번 사태가 주요 에너지원인 LNG 공급망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관측하고 있다. 지정학적 위험요소로 인해 에너지 운송수단의 생산이 중단되면서, 주요 LNG 프로젝트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계약은 유지된 상태며, 현재 본격적인 건조를 시작하기 전”이라며 “향후 발주처와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사진삼성중공업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사진=삼성중공업]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