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차전지·바이오·반도체…첨단산업 중심 ‘브레인시티’ 관심↑

78

부동산 시장이 첨단 산업을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송도국제도시전경.ⓒ더피알 부동산 시장이 첨단 산업을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송도국제도시전경.ⓒ더피알

부동산 시장이 첨단 산업을 중심으로 재편되고 있다. 중공업에 의존하던 지역들이 인구 유출로 고전을 면치 못하는 가운데 첨단 산업 투자 유치에 성공한 지역들은 인구가 대거 유입되며 가파르게 성장하고 있다. 시장은 첨단 산업을 이끌 ‘브레인(Brain)’이 몰리는 ‘브레인시티’에 대한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브레인시티의 대표적인 성공 사례는 판교다. 판교테크노밸리에 네이버·카카오 등 IT기업들이 몰리면서 고소득 직장인이 유입되고 결과 집값도 고공행진 중이다.

26일 부동산R114 자료에 따르면 판교 집값은 2013년 상반기 3.3㎡당 2052만원이었으나, 올해 상반기 4712만원을 기록했다. 10년 새 129% 상승했다.

반면 제조업 메카로 불리는 창원은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올 상반기 창원시 집값은 2013년 상반기 대비 18.43% 오르는 데 그쳤다.

같은 기간(2013.6~2023.6) 소비자물가지수가 19.85%(92.710 →111.12) 오른 것을 고려하면 물가상승률도 따라가지 못한 셈이다. 창원은 1970년대 중공업 부흥기를 이끌었으나, 중화학공업이 IT·반도체 등에 자리를 내주면서 하락세가 시작됐다.

2010년 통합창원시(창원·마산·해) 출범 당시 110만명이었던 인구는 지난해 기준 103만5000여명으로 감소했다. 비수도권에 유일무이한 인구 100만명 이상의 특례시로 지정됐으나, 현재의 감소세면 내후년에는 특례시 자격도 잃을 거란 관측이 나온다.

이에 따라 정부에서 육성하는 첨단전략산업 거점에 이목이 쏠린다. 경기 용인·평택, 경북 구미(반도체), 충북 청주, 경북 포항, 전북 새만금, 울산(이차전지), 충남 천안·아산(디스플레이) 등이 대표적이다. 특화단지 직주근접이 가능한 단지는 청약경쟁도 치열하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끼고 있는 고덕신도시에서는 수십 대 일의 경쟁률이 나오고 있다. 올해 3월에는 ‘고덕자이 센트로’가 89가구 모집에 4034명을 모아 경쟁률 45대 1을 기록했고, 9월에는 ‘호반써밋 고덕신도시3차’ 170가구 일반공급에 1만3996명이 모여 경쟁률이 82대 1을 나타냈다.

바이오 특화단지에 대한 관심도 크게 늘고 있다. 유력 후보로는 인천 송도가 꼽힌다. 송도는 2000년대부터 바이오 연구단지를 조성해 현재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SK바이오사이언스 등 바이오 앵커기업이 다수 자리하고 있다.

지난 11월 인천시는 바이오 국가첨단전략산업 특화단지 공모사업 참여를 공식화했다. 송도11공구 일대에 삼성바이오로직스가 메가플랜트 건설에 착수했으며 신생 바이오 공룡 롯데바이오로직스도 계획 중으로 바이오 클러스터가 큰 폭으로 성장하고 있어 지정 가능성도 높다는 평가다.

송도에는 내년 1월 GS건설과 제일건설㈜이 시공을 맡은 ‘송도자이풍경채 그라노블’이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연수구 송도동 551-1 일원, 송도 11공구 5개 블록(Rc10, Rc11, Rm4, Rm5, Rm6)에 건립된다.

지하 2층~지상 최고 47층, 23개동(아파트 21개동, 오피스텔 2개동) 총 3270가구 규모의 대단지다. 전용면적 84~208㎡ 아파트 2728가구와 전용면적 39㎡ 오피스텔 542실로 구성된다.


블록별로는 ▲RC10블록 아파트 548가구 ▲RC11 블록 아파트 469가구 ▲RM4블록 아파트 597가구 및 오피스텔 271실 ▲RM5 블록 아파트 504가구 ▲RM6 블록 아파트 610가구 및 오피스텔 271실 등이다.

용인에서는 대우건설이 ‘용인 푸르지오 원클러스터’를 내년 1월 분양을 계획하고 있다. 용인시 처인구 남동 일대에 전용 59~119㎡ 규모 아파트 1681가구를 공급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