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보] 국제유가, 홍해 긴장 고조·금리 인하 기대에 상승…WTI 2.73%↑

93

유가 2% 이상 상승…이번 달 최고치

미국 텍사스주 미들랜드 유전에서 원유 펌프잭이 보인다. 미들랜드(미국)/로이터연합뉴스

국제유가는 홍해 지역의 긴장감 고조로 운송에 차질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와 금리 인하 기대감에 상승했다.

26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2월물 미국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2.01달러(2.73%) 오른 배럴당 75.57달러에 마감했다. 런던 ICE선물거래소에서 2월물 브렌트유는 1.70달러(2.15%) 상승한 배럴당 80.77달러로 집계됐다.

유가는 2% 이상 오르며 이번 달 최고치를 기록했다. 친이란 예멘 후티 반군이 홍해에서 민간 선박에 대한 공격을 계속하고 가자지구의 폭력 사태가 심각해지자 유가가 일제히 올랐다.

어게인캐피털의 존 킬더프 애널리스트는 로이터에 “중동 지역의 지정학적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며 “이로 인해 석유 및 기타 상품의 운송에 대한 불안감도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내년에 금리를 인하할 것이라는 기대감도 유가 상승에 기여했다. 금리가 낮아지면 차입 비용도 줄어들게 된다. 작아진 부담감이 경제 성장을 유도하고 석유 수요 증가로 이어질 수 있다.

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미국 연방기금 금리 선물 트레이더들은 연준이 내년 3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금리를 인하할 확률로 82.9%를 제시했다. 금리를 0.25%포인트(p) 인하할 가능성은 71.3%, 0.50%p는 11.6%로 집계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