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C, ‘CES 2024’서 배터리·반도체·친환경 기술 선보인다

138

SK그룹 7개 계열사 공동 운영 전시관에 주력 제품 배치


SKC가 다음 달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 2024’에 참가해 이차전지(배터리), 반도체, 친환경 분야의 소재 기술을 선보인다.

SKC는 SK그룹 7개 계열사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전시관 ‘SK원더랜드(SK Wonderland)’에서 주력 제품과 기술을 소개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SK원더랜드는 기후 위기가 사라진 ‘넷 제로(Net zero·탄소중립)’ 세상을 테마파크 형식으로 풀어낸 전시관이다.

SK원더랜드에 입장할 때 받는 안내 지도는 일반 종이가 아닌 SKC의 생분해 라이멕스(LIMEX) 소재로 만들어졌다. 생분해 라이멕스는 썩는 플라스틱 소재인 PBAT와 석회석 기반의 라이멕스를 결합해 만든 친환경 신소재다. SKC는 2021년 라이멕스 기술을 보유한 일본 TBM과 합작사 SK티비엠지오스톤을 설립하고 본격적인 상업화를 준비 중이다.

SK그룹의 친환경 전기차 기술을 소개하는 ‘댄싱카(Dancing Car)’ 구역에서는 이차전지 핵심 소재인 동박과 전기차의 충전 시간을 대폭 줄일 수 있는 실리콘 음극재가 소개된다. SKC는 10월 SK넥실리스 말레이시아 코타키나발루 신공장의 첫 출하를 진행해 동박 사업의 본격적인 글로벌 확장을 시작하는 한편, 내년 초 고품질 실리콘 음극재 시범 생산을 시작한다.

‘인공지능 포춘 텔러(AI Fortune Teller)’ 구역에서는 고성능 컴퓨팅용 반도체 글라스 기판에 대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반도체 패키지의 성능을 개선하는 글라스 기판은 이번 CES 2024에서도 대규모 데이터를 처리하는 AI 서버의 속도를 끌어올리는 솔루션으로 소개된다.

SKC 관계자는 “CES 2024의 랜드마크가 될 ‘SK원더랜드’를 통해 이차전지와 반도체, 친환경 분야의 ESG 소재 솔루션을 글로벌 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라며 “SKC는 꾸준한 기술 개발로 부가가치를 높이고 새로운 사업을 발굴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