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북구 번동 신통기획 확정…950가구 신축 아파트로 재탄생 [집슐랭]

418
강북구 번동 신통기획 확정…950가구 신축 아파트로 재탄생 [집슐랭]
북구 번동 441-3일대 위치도. 서울시 제공

서울 강북구 번동 441-3 일대가 신속통합기획을 통해 최고 29층, 약 950가구 규모의 신축 아파트로 탈바꿈한다.

27일 서울시는 이같은 내용의 강북구 번동 441-3 일대 신속통합기획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 일대는 반지하 등 노후주택 비율이 높은 오패산 자락의 급경사지로 눈·비로 인한 안전사고 위험 등 주거환경이 열악한 곳이다. 이에 시는 경사를 활용한 단지내 입체공원 계획 및 보행환경 정비 등 자연을 품은 쾌적하고 안전한 주거단지 조성에 주안점을 뒀다.

시는 ‘도심 속 공원을 품은 쾌적한 주거단지 조성’을 목표로 개발에 나선다. 먼저 오패산 자락(오동근린공원)과 연접한 입지 특성을 고려해 오동근린공원이 단지까지 연계할 수 있도록 단지 중앙에 입체공원을 조성했다. 대규모 공원을 품은 ‘숲세권’ 주거단지로 탈바꿈하게 되는 등 주민의 주거 여건을 획기적으로 개선한다는 방침이다.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경사순응형 대지조성 계획을 통해 대상지내 옹벽 발생을 최소화했고, 엘리베이터 및 계단 등 수직 보행동선을 계획해 보행약자를 배려했다. 대상지 서측에 있는 오동근린공원 진입통로를 구역계에 포함해 보행자 우선도로로 정비하고 단지내 입체공원에서 오동근린공원으로 직접 보행진입 등 보행친화 주거단지도 실현했다. 오패산로 및 덕릉로 등 주요 보행가로에서 오패산 조망이 가능하도록 단지내 공원과 연계한 통경축 계획 등 열린 경관을 형성했다. 특히 오패산 자락이 가려지지 않도록 단지 동측부는 오패산 해발고도(123m) 이내로 층수 계획을 수립하는 등 주변과 조화로우면서도 다채로운 도시경관 창출을 도모했다. 기존 제3종, 제2종(7층 이하), 제1종주거 등으로 혼재된 용도지역도 제3종주거로 조정하며 유연한 층수계획 등을 세웠다.

조남준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대상지는 반지하 등 주거환경이 열악한 곳임에도 경사지 및 오패산터널 입지 등 한계로 사업추진에 부침이 있었던 곳”이라며 “이번 기획을 통해 개발에서 소외되었던 노후저층주거지가 입체공원을 품은 숲세권의 쾌적한 주거단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원활하게 사업이 추진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강북구 번동 신통기획 확정…950가구 신축 아파트로 재탄생 [집슐랭]

*‘집슐랭 연재’ 구독을 하시면 부동산 시장 및 재테크와 관련한 유익한 정보를 실시간으로 생생하게 전달받으실 수 있습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