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20층 아파트 16층서 화재…30여명 대피 “인명피해는 없어”

97
사진소방청
[사진=소방청]

27일 오후 1시쯤 경기 수원시 영통구 매탄동의 한 20층짜리 아파트에서 불이 나 주민 1명이 다쳤다. 불은 복도식 아파트 16층 세대 내부에서 발생해 삽시간에 꼭대기 층인 20층까지 번졌다.

화재 직후 아파트 관리사무소 측은 “아파트에서 불이 났다”고 119에 신고했다.

소방당국은 펌프차 등 장비 29대와 소방관 등 인력 82명을 동원해 진화 작업을 벌여 화재 발생 17분 만에 큰 불길을 잡았다.

불이 난 지 1시간이 지난 현재까지 16층 세대 내부에선 검은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다. 대로 변에서 화재가 보여 119에 접수된 신고 건수도 50여건에 달했다.

불이 난 아파트는 1999년 8월 사용 승인을 받은 곳으로 세대 내 스프링클러 등이 설치돼있지 않았다고 전해졌다. 

이 불로 집 안에 있던 거주자 A씨가 연기를 들이마시는 등 부상을 당했다. 이 외에 인명피해는 없었으나, 30여명의 주민이 긴급히 대피했다.

사진소방청
[사진=소방청]

경찰과 소방은 불이 완전히 꺼지는 대로 불이 난 세대를 포함해 각 세대 내 인명 검색을 실시하는 한편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