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대기업은 내렸는데…中企대출 금리만 올랐다

223
가계·대기업은 내렸는데…中企대출 금리만 올랐다

기준금리가 일곱 차례 연속 동결되고 물가 상승세도 한풀 꺾이면서 시중금리가 전반적으로 안정화되고 있지만 중견·중소기업대출 금리는 오히려 오르고 있다.

27일 한국은행 경제통계시스템에 따르면 11월 중소기업대출 금리(신규 취급액 기준)는 연 5.42%로 전달보다 0.07%포인트 상승했다. 운전자금대출 금리는 5.4%에서 5.44%로, 시설자금대출 금리는 5.05%에서 5.11%로 일제히 상승했다.

반면 대기업이나 가계대출 금리는 지난달 소폭 하락하거나 상승세가 멈춘 모습이다. 전체 가계대출 금리는 5.04%로 전달과 변동이 없는 가운데 고정형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4.47%로 전달보다 0.06%포인트 내렸고 변동형 주담대 금리는 4.49%로 전달보다 0.15%포인트 하락했다. 대기업대출 금리는 같은 기간 5.3%에서 5.29%로 소폭 하락했다.

중견·중소기업들이 정책금융이나 은행을 이용할 때 가장 부담되는 것으로 ‘금리’를 꼽는데 실제로도 이들 중견·중소기업대출 금리는 다른 대출금리에 비해 덜 떨어지는 모습이다. 중견·중소기업들이 금리 하락을 체감하지 못하고 있는 이유이기도 하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대출 받는 기업 상황에 따라 금리가 많이 차이 나 대출금리가 오른 이유를 한 가지로 설명하기는 힘들다”면서도 “경기가 계속 후퇴하면서 기업들도 예전보다 객관적 지표가 악화돼 금리를 불리하게 적용받았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