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11월 생산·소비 증가 속 투자 감소…반도체 생산 12.8% ↑

82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반도체를 중심으로 산업생산이 증가 전환한 가운데 소비도 각종 세일행사 등의 영향으로 회복세를 찾아가고 있다. 다만 투자 감소세는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건설기성 투자도 5개월 만에 감소세를 접어들었다.

통계청이 28일 발표한 11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산업 생산 (계절조정·농림어업 제외) 지수는 111.6(2020년=100)로 전월 대비 0.5% 증가했다. 이는 한달 만에 다시 증가세로 전환한 것이다.

전산업 생산의 증가세는 반도체를 중심으로 한 광공업 생산이 이끌었다. 반도체 생산이 전월 대비 12.8% 늘어나면서 증가세를 되찾았기 때문이다. 김보경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10월에는 분기 초 효과로 감소했지만 11월에는 기저효과에 수출 회복 영향을 받아 생산이 크게 회복된 측면이 있다”고 내다봤다. 

이에 따른 광공업 생산은 전월 대비 3.3% 증가했다. 반면 건설업(-4.1%), 공공행정(-0.9%), 서비스업(-0.1%) 등에서는 생산이 줄어들었다.

소비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지수(계절조정)는 10월 103.0(2020년=100)으로 전월보다 1.0% 늘었다. 이는 지난달 코리아세일페스타 등 각종 세일행사 등이 이뤄졌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특히 승용차를 중심으로 한 내구재가 2.6%, 음식료품을 중심으로 비내구재가 0.6% 증가하며 상승세를 이끌었다. 반면 신발·가방과 의복 등의 소비가 감소하면서 준내구재(-0.4%)는 감소세를 면치 못했다.

투자 감소세는 이어지고 있다. 설비투자는 항공기 등 운송장비(-5.7%), 컴퓨터사무용기계 등 기계류(-1.5%) 등에서 모두 줄어들면서 전월 대비 2.6% 감소했다. 설비투자 감소는 10월에 이어 두 달째 이어지고 있다. 

건설기성 역시 건축(-3.0%), 토목(-7.3%)에서 공사 실적이 감소하면서 전월 대비 4.1% 줄었다. 건설기성 투자가 감소로 접어든 것은 지난 6월(-2.2%) 이후 5개월 만이다. 김 심의관은 “수주 쪽에서 전반적으로 부진한 모습을 보인 가운데 일부 착공 감소 등이 발생했다. 다만 수주가 줄어 건설기성 자가 감소했는지는 조금 더 시간을 두고 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현재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동행종합지수 순환변동치는 전월 대비 0.1포인트 하락해 지난 6월부터 6개월 연속 하락했다. 김 심의관은 “생산 측면에서는 회복세를 나타내고 있지만 다른 부분 회복이 같은 속도가 아니라 동행종합지수가 하락하는 추세”라고 밝혔다. 향후 경기국면을 예고하는 선행종합지수 순환변동치는 0.2포인트 올라 석달 연속 상승세를 나타냈다.

+1
0
+1
0
+1
0
+1
0
+1
0